뉴스 > 증권

자산운용사 고유재산 3조4325억원…현금 등 안전자산 중심 운용

기사입력 2013-12-01 13: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9월 말 현재 85개 자산운용사의 고유재산은 3조4325억원으로 3월 말의 3조4349억원보다 0.1% 줄었다고 금융감독원이 1일 밝혔다.
현금 및 예치금이 1조6775억원으로 48.9%를 차지하는 등 고유재산은 안전자산 중심으로 운용됐다. 현금 및 예치금의 59.9%는 3개월 이상 장기 현금성자산에 예치됐다.
특히 외국계 운용사 18곳을

포함해 운용사 31곳은 현·예금만 보유하는 등 안전성 중시 경향이 뚜렷했다.
고유재산 1000억원 이상인 회사는 미래에셋자산운용(1조137억원), 삼성자산운용(1965억원),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1455억원), KB자산운용(1294억원), 한화자산운용(1072억원) 등 5곳이며 이들 회사의 고유재산은 업계 전체의 46.4%를 차지했다.
[매경닷컴 속보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위드 코로나' 초안 오늘 공개…식당·카페 운영시간 제한부터 풀 듯
  • 이재명, '싸움닭→감성만땅'…자서전 통해 이미지 변신 성공할까
  • 경찰, 고 손정민 친구 무혐의…유족, 이의제기 예고
  • "안녕히 가세요" 인사에 출발했는데, 주유기 꽂혀 있어…누구 과실?
  • 美매체 "김여정, 김정은 제거" 보도에…국정원 "전혀 사실 아냐"
  • '올해의 사진' 비하인드 주목…팔다리 없이 살아가는 시리아인의 삶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