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LG그룹 올해 임원 승진자 평균 47세

기사입력 2013-12-01 17:49 l 최종수정 2013-12-01 2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주 단행된 LG그룹 임원 정기인사에서 연구개발(R&D) 분야에서 가장 많은 임원 승진자가 탄생했다. R&D 역량을 키워 시장 선도 기반을 강화한다는 포석이다.
1일 LG그룹에 따르면 올해 임원 승진자는 총 125명으로 지난해보다 늘어났다. 부회장 1명, 사장 6명, 부사장 9명, 전무 30명, 상무 79명 등이었다. 부회장 승진 없이 총 116명의 임원이 승진했던 지난해보다 8% 증가한 수준이다.
새로 상무가 된 79명의 평균 나이는 47세로 지난해와 같았다.
사업 분야별로는 R&D 분야에서 임원 승

진자가 31명으로 가장 많았고 영업ㆍ마케팅 부문에서도 23명의 임원 승진자가 나왔다. 지난해에는 R&D에서 30명, 영업ㆍ마케팅에서 19명이었다.
LG그룹 관계자는 "구본무 회장이 강조해온 시장 선도를 이끌어낼 체질 강화와 미래사업 준비와 관련한 철저한 '성과주의', 위기 돌파를 위한 '책임경영' 강화가 임원 인사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한예경 기자]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 "도와주실 것 같은 느낌"…김종인 "그건 본인 생각"
  • 김어준, 이재명 공개 지지 "빽없이 실력으로 대선 후보 된 사람"
  • 사망 교통사고 낸 후 목격자 행세한 70대, 징역 4년
  • [영상] "마스크 써 달라"는 시민 요구에…멱살 잡고 밀친 美 경찰
  • 美매체 "김여정, 김정은 제거" 보도에…국정원 "전혀 사실 아냐"
  • "아프지만 말고 언제든 돌아오라" 김선호 응원문에 누리꾼들 '갑론을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