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CEO 라운지] 상장 앞둔 휴메딕스 정봉열 대표, 250억 조달해 설비·RD 투자

기사입력 2014-12-01 17:23 l 최종수정 2014-12-01 22: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바이오 업체는 연구개발(R&D)이 생명이에요. 이번 기업공개(IPO)로 250억원가량의 자금이 들어오는데 생산설비 증설과 연구개발비에 집중 투자할 계획입니다.”
정봉열 휴메딕스 대표(60)는 지난달 28일 매일경제신문과 인터뷰하면서 “회사의 도약을 위해서 꼭 필요한 일이었다”고 IPO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글로벌 바이오 업계는 최근 R&D 전쟁이 한창이라 외부 자금 수혈을 통해 경쟁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게 그의 설명이었다. 정 대표는 “코스닥 상장을 발판 삼아 중국·미국 시장까지 공략하는 글로벌 바이오 헬스케어 소재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실제로 IPO에 나서기 전부터 휴메딕스는 업계에서 R&D에 상당한 신경을 쓰는 업체로 알려져 있다.
정 대표 본인이 이학박사(Organic Chemistry) 출신이고, 지금도 회사 최고기술경영자(CTO)를 겸임하고 있다. 회사 인력의 30%도 R&D 관련 부서에 배치했을 정도다. 정 대표는 “휴메딕스는 천연생체고분자(히알루론산)와 합성생체고분자의 동시 생산이 가능하다”며 “전 세계 바이오 기업에서 두 물질을 동시에 만들 수 있는 업체는 찾기가 쉽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래서일까. 2002년 설립된 휴메딕스는 보기 드문 ‘급성장세’를 보여왔다. 2010년 영업적자를 기록했던 회사가 작년 75억원의 흑자를 낸 회사로 완벽하게 탈바꿈했을 정도다.
매출도

2011년 77억원에서 작년 235억원으로 뛰어올랐고, 올해는 3분기까지만 취합해도 벌써 216억원을 넘어섰다. 200%에 달했던 부채 비율도 올 3분기 현재 21%까지 낮췄다. 정 대표는 “골관절염 치료제와 더말필러 판매가 최근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동우 기자 / 사진 = 김재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공공기관 기관장 전용차량 운행기록은 '빈칸'…전수조사 676곳 중 22%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지하 화물차 옆 불길 시작…출입구 6개 중 2개만 열려 "법 강화 필요"
  • "이대로 투표 어렵다" 선관위에 지자체 공문 전달 안 한 행안부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