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신정아 미국 은행에 수만 달러 예치

기사입력 2007-09-13 05:27 l 최종수정 2007-09-13 05: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에 도피중인 신정아 씨가 미국 은행에 수만 달러를 예치해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또한 검찰은 변양균 전 청와대정책실장이 신정아씨의 미국 도피를 도왔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중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강영희 기자.


(네 보도국입니다.)


질문1)
미국으로 도피중인 신정아씨 행보에 세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 현재 어느 정도가 전해지고 있습니까?


기자1)
미국에 도피 중인 신정아 씨가 뉴욕 맨해튼 도심의 호텔 두 곳에 머물렀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신씨는 7월 16일 뉴욕에 도착한 이후 맨해튼 남단 펄스트리트에 위치한 호텔과 브로드웨이 근처에 위치한 호텔에서 8월 말까지 머물렀습니다.

이 지역은 뉴욕의 명소 가운데 하나로 한국인 관광객도 많이 찾는 지역입니다.

신씨는 한인들의 눈에 띌까봐 식사도 대부분 호텔 안에서 해결하고 밤에도 모자를 눌러쓰고 다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신씨는 또한 뉴저지주에 싸는 친지 주소를 이용해서 이미 미국 은행계좌도 개설한 상태인데요.

계좌에 수만 달러를 예치해두고 필요할 때마다 꺼내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신씨는 워싱턴에 있는 미국계 대형 법률회사를 통해 자신의 예일대 박사 학위 건과 관련한 소송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질문2)
검찰은 변양균 전 정책실장이 신정아씨의 미국 도피를 도와준 정황을 포착했다구요?


기자2)
네 그렇습니다.

'신정아 게이트'를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은 변양균 전 대통령정책실장이 신정아씨가 미국으로 도피하도록 도와줬다는 정황을 잡고 수사 중입니다.

검찰은 신 씨가 미국으로 도피하는 데 변 전 실장이 직간접으로 개입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신 씨의 출국 과정을 추적하는 한편 두 사람 간의 통화 내용 확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변 전실장이 신씨의 미국 도피를 도운 게 사실로 확인된다면 범인 은닉죄에 해당하게 됩니다.

검찰은 또 한갑수 전 광주비엔날레재단 이사장과 재단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신 씨가 광주비엔날레 예술총감독으로 선임되는 데 변 전 실장이 개입했다는

일부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4일 신 씨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변 전 실장이 신 씨에게 선물한 목걸이를 확보했으며 이르면 오늘 중 변 전 실장을 소환해 신 씨 비호 의혹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사망자 4명으로 늘어…2명 수색 중
  • [속보] 코스피 3% 급락…코스닥지수도 5% 폭락해 700선 붕괴
  • 이재명 "경제·민생위기 더해 외교 참사까지 국민 삶 옥좨…바로잡을 것"
  • "머리카락 나왔어요" 자작극 벌인 악성고객, 자영업자들은 눈물만
  • [영상] 거대 가슴 보형물 하고 수업한 캐나다 교사…학교 측 "복장 지적은 불법"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