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GS건설, 8200억원 규모 오만 석유화학 시설 공사 수주

기사입력 2015-12-18 11: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GS건설은 오만 국영정유·석유화학회사(ORPIC)와 8241억8976만원 규모의 공사를 수주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매출액 대비 8.69%에 해당하는 규모다.
GS건설 측은 “이번 공사는 오만에서 처음으로 진행되는 대규모 석유화학 복합 산

업 시설 중 3번 패키지인 NGL 추출 설비 공사”라면서 “오만 소하르 산업 단지에서 300km 남쪽으로 떨어진 파후드(Fahud) 가스전에 위치하고 있으며 천연가스로부터 NGL을 추출해 소하르에 위치한 에틸렌 생산설비의 원료로 공급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매경닷컴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김동연 경기도지사 '부정채용' 무혐의에 이의신청 제기
  • [속보] 文, '서해 피격 수사'에 "정권 바뀌자 부처 판단 번복"
  • '출근길 지하철 시위' 전장연 관계자 11명 불구속 송치
  • '성전환 후 강제전역' 변희수 하사, 순직 불인정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법정 출석 이재용에 계란 투척한 범인은 방송인 '이매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