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최상목 기재차관 "북한 도발 후 금융시장 특이동향 없어"

기사입력 2016-02-10 13:02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은 10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 이후 연휴기간에 국제금융시장과 국내 실물경제에선 북한 도발로 인한 특이 동향이 없었다고 평가했다.
최 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주재한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장거리 미사일 발사, 경비정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침범 등 연이은 북한의 도발에 따른 연휴기간 금융시장·실물경제를 모니터링한 결과 "특이 동향은 없었다"고 진단했다.
그는 "연휴기간 일본 등 주요국 증시가 큰 폭으로 하락하는 등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됐으나 이는 유가 하락, 미국 금리인상 관련 불확실성 등에 주로 기인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글로벌 위험회피 성향 고조로 국가신용위험을 나타내는 한국물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상승했으나 원/달러 환율은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실물경제도 수출입, 외국인투자, 생필품 수급 등에 특이동향이 없다"고 전했다.
지난 5일 대비 9일의 한국 CDS프리미엄은 뉴욕시장 종가를 기준으로 70bp(베이시스 포인트·0.01%포인트)에서 76bp로 6bp 상승하고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206.9원에서 1,197.7원으로 0.8% 절상됐다.
최 차관은 "북한 리스크는 과거 사례에 비춰볼 때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평가"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국제사회의 제재와 (북한의) 추가 도발 관련 불확실성이 실물과 금융시장 불안을 확대시킬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고 중국경제 불안, 유가 하락 등 다른 대외리스크 요인과 맞물리면 시장변동성이 더 확대될 우려도 있다"고 봤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