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통제사실 모르는 차량몰려 월곡램프앞 아수라장

기사입력 2016-02-22 21: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내부순환로 종암~성동 양방향 통제가 시작된 22일 오전, 통제 구간 주변인 서울 월곡역입구 교차로 일대가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다.  [이승환 기자]
↑ 서울 내부순환로 종암~성동 양방향 통제가 시작된 22일 오전, 통제 구간 주변인 서울 월곡역입구 교차로 일대가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다. [이승환 기자]
"내부순환로에 진입할 수 없는지 몰랐어요. 이 길로 못 가면 한참 돌아가야 하는데 눈앞이 캄캄해지네요."(운전자 이정호 씨·강북구 송천동)
서울시가 안전상 중대한 결함으로 내부순환로 길음램프~사근램프 7.5㎞ 구간 통제를 시작한 22일 출근시간 해당 구간 인근 도로는 우회차량으로 북새통을 이뤘다. 특히 성북구·강북구 지역에서 강남으로 통하는 주요 길목인 월곡램프 앞에는 이씨와 같이 통제 사실을 미처 모르고 진입하려는 차량이 몰리면서 한때 마비 현상을 빚었다. 성북구 돈암동에서 서초구 반포동으로 출근하는 운전자 최경신 씨(30)는 "평소 1시간 남짓이던 출근시간이 1시간40분으로 늘어났다"며 "통제 소식을 듣고 출발시간을 30분 앞당겼으나 일찍부터 몰린 차량으로 거북이걸음을 했다"고 말했다.
시에 따르면 이날 출근시간대인 오전 7~9시 2시간 동안 통제구간 인근 도로에서 차량이 우회하면서 서울시 전체의 차량 통행 속도가 지난주 월요일(15일) 대비 시속 0.5㎞ 줄었다. 성수 방향 우회로인 북부간선도로 종암~하월곡 구간도 통제 전보다 통행량이 4% 늘어나면서 구리 방향 속도가 시간당 6.7㎞ 감소했다. 동부간선도로도 우회로인 녹천교~중랑교 구간 속도가 43.2% 줄어 출근길을 고난의 길로 만들었다.
서울시는 케이블 손상 원인을 조사한 결과 케이블이 모인 박스 위의 에어벤트로 빗물이 유입돼 부식이 일어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날 박원순 서울시장은 오전 8시 서울시청 지하 충무기밀실에서 대책회의를 열어 "임시 교각을 설치하고 끊어진 강철케이블(텐돈)을 보강하는 데는 3개월 정도가 걸릴 예정"이라

며 "임시 교각이 설치되는 대로 일단 차량 통행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시는 통제구간에 인접한 지하철 1·4·6호선을 출퇴근 시간대 16회 증편하고, 시내버스도 운행을 늘렸다. 서울시는 주요 우회로인 종암로·고산자로 등 중요 교차로 8개소의 신호체계 개선도 함께 검토 중이다.
[석민수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준석, 국민의힘에 패소…"더 외롭고 고독하게 제 길 가겠다"
  • 의료계도 "실내 마스크, 효용 낮아져…착용 의무 해제하자"
  • 미국서 건너온 정체불명 우편물서 LSD 마약 성분 검출
  • 91세 최고령 미국 모델, 과감한 누드 화보 공개해 '화제'
  • '생으로 뽑힌 금니 가득'…러군, 우크라 포로들 고문한 흔적 포착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