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법원 경매 역대 최저치, 낙찰액 총액은 늘어

기사입력 2016-03-12 09:55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2월 전국 법원 경매 건수가 간신히 1만 건을 넘기며 역대 최저치 기록을 5개월 만에 갈아치웠습니다.

11일 법원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2월 법원 경매 진행건수는 1만82건으로 지난해 9월(1만363건)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지 5개월 만에 다시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낙찰건수는 4천91건이고 평균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의 비율)은 70.4%입니다.

전월에 1조원 밑으로 떨어졌던 낙찰액 총액은 2월 들어 1조595억원을 기록하며 전월대비 1천억원 가량 늘었습니다.

일반 부동산 시장의 주택 거래량이 큰 폭으로 감소했으나 주거시설 경매 낙찰가율은 오히려 전월보다 0.5%포인트 상승한 84.7%를 기록했습니다.

수도권과 지방 광역시를 중심으로 소폭 하락했지만 지방도를 중심으로 단독주택 등의 낙찰이 늘면서 낙찰가율을 높였다고 지지옥션은 전했습니다.

반면 15개월 이상 주거시설 낙찰가율 100% 이상을 기록하던 대

구의 낙찰가율은 87.5%로 급락했습니다.

지지옥션 이창동 선임연구원은 "2월 경매시장은 경매 물건이 감소하면서 우량 물건에 응찰자들이 몰리고 낙찰가율이 유지됐으나 주춤해진 일반시장 거래의 분위기가 경매시장에도 영향을 미친다면 물건의 소진 속도와 낙찰가격이 둔화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