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산은 등 채권단, 한진해운 ‘조건부’ 자율협약 개시 결정

기사입력 2016-05-04 16: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한진해운에 대해 채권단이 4일 회사의 조건부 자율협약(채권단 공동관리)을 채권금융기관 100% 동의로 결정했다.
자율협약에 따다 채권단은 한진해운의 채무상환을 3개월 동안 유예하고 외부 회계법인을 통해 채무재조정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진해운이 채권단에 진 부채는 7000억원이다.
한진해운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이날 서울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농협, 우리은행 등 채권금융기관이 참여한 제1차 채권금융기관협의회를 열고 한진해운의 자율협약 안건을 채권금융기관 100% 동의로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하지만 용선료(선박 임차 비용) 인하, 사채권자 채무조정, 해운 얼라이언스(Alliance)를 통한 사업기반 유지를 전제한 ‘조건부’ 자율협약으로 이중 하나라도 협상이 무산될 경우 자율협약은 종료되고, 법정

관리 절차에 들어간다.
자율협약은 채권단이 일시적인 유동성 위기에 처한 기업을 구제하기 위해 대출상환 유예 등을 지원하는 구조조정 방식의 하나다.
한진해운 채권단은 산은, 수출입은행, 농협은행, KEB하나은행, KB국민은행 ,우리은행, 부산은행 등 7개 기관이다.
[디지털뉴스국 전종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우루과이전 죽도록 뛴 가나 왜?...대통령도 '12년 벼른 복수'
  • 부천 단독주택서 가스 누출...일가족 3명 일산화탄소 중독
  • 中 '위드코로나' 전환 본격화...'백지 시위' 영향
  • 민주노총, '화물연대 파업 지지'…여의도서 전국노동자대회
  • 美, '핵무기' 탑재 가능한 차세대 폭격기 'B-21' 공개
  • 역전골 '황희찬' 대신 "조유민" 외친 벤투...관중도 함께 "유민" 외쳤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