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단독]日 야쿠자 낀 ATM 인출사기 광복절에 한국 노린다

기사입력 2016-08-12 18: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8·15 광복절을 앞두고 국내 금융사들이 ‘위조카드’ 비상이 걸렸다. 일본에서 200억원대 위조카드 현금인출을 벌인 야쿠자 조직이 광복절에 국내에서 같은 수법으로 사기를 벌인다는 정보 때문이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보안원은 이날 은행·카드·보험 등 198개 금융회사에 공문을 보내 오는 15일 해외 카드 거래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을 당부했다. 금융보안원은 공문에서 “인터폴은 최근 일본 야쿠자 내 정보원으로부터 오는 15일 한국 대상 범행 계획을 사전 인지했고 범행이 발생할 경우 대규모의 부정출금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일본 범죄조직이 편의점 현금자동입출금기(ATM) 1000여 개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 스탠다드은행 신용카드 현금서비스로 총 18억엔(206억원)을 인출됐다. 이 조직은 남아공 현지 은행의 현금승인시스템을 해킹으로 마비시킨 다음 동시다발적으로 일본에서 돈을 인출하는 수법을 썼다. 계좌에서 돈이 빠져나간 것이 아니라 일종의 현금서비스 같은 신용거래였으므로 일본 내 금융회사들이 금전적인 피해를 입는다.
금융보안원은 해외에서 발급된 마그네틱 카드의 경우 위조·사용될 가능성이 높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예를 들어 비자·마스터 카드 등 해외금융회사 발급 카드의 경우 IC카드를 의무적으로 발급하지 않으므로 이를 위조해 범행

에 사용할 수 있다. 위조카드로 돈이 인출되면 국내금융사가 피해를 본다.
허창언 금융보안원장은 “국내 금융사는 IC카드가 의무화돼 직접적인 위조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본다”며 “비상대기를 통해 이상 징후를 모니터링 하고 특정 부정거래가 발생하면 사전에 차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효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필로폰 투약' 돈스파이크의 다중인격·의처증은 대표적 마약 부작용"
  • 검찰 '고발사주 의혹' 김웅·김건희 불기소 처분…"손준성과 공모 증거 부족"
  • (영상) 눈 풀린 채 "몸이 안 좋다"…제 발로 파출소 온 마약사범
  • 유승민 연일 윤 비판…"국민 개돼지 취급하는 코미디 그만해야"
  • "아이 깨우면 환불" 배달 요청에…자영업자 '주문취소'로 맞대응
  • ‘마약 투약 의혹’ 남태현·서민재, 소변·모발 국과수 의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