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단독] 금융권 `야쿠자 주의보`…광복절 ATM 인출사기 비상

기사입력 2016-08-12 21: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8·15 광복절을 앞두고 국내 금융사들에 '위조카드' 비상이 걸렸다. 일본에서 200억원대 위조카드 현금 인출 사건을 벌인 야쿠자 조직이 광복절에 국내에서 같은 수법으로 사기를 벌인다는 정보가 입수됐기 때문이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보안원은 이날 은행·카드·보험 등 198개 금융회사에 공문을 보내 오는 15일 해외 카드 거래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을 당부했다. 금융보안원은 "인터폴은 최근 일본 야쿠자 내 정보원으로부터 오는 15일 한국 대상 범행 계획을 사전 인지했고 범행이 발생할 경우 대규모의 부정출금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5월 일본에서 범죄

조직이 편의점 ATM 1000여 개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 스탠더드은행 신용카드 현금서비스로 총 18억엔(약 206억원)을 인출됐다. 해외에서 발급된 마그네틱 카드의 경우 특히 위조·사용될 가능성이 높다.
허창언 금융보안원장은 "비상 대기를 통해 이상 징후를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효성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폐연료봉 운송 사고 땐 피폭돼도 사실상 무보험?
  • 이틀 만에 또 미사일…북 외무성 "항모 끌어들여 위협"
  • [단독] '입금만 700여명'…비상장주식 사기 일당 무더기 검거
  • [단독]"장애인용 쇼핑카트는 어디에?"…대형마트 관리감독에 손 놓은 정부
  • 비·조정석, 유명 골퍼와 불륜설에 강경 대응…"명백한 허위"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