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저금리 악재 은행주, 충당금 비용감소로 주가 상승세

기사입력 2016-08-14 16: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고채 3년물 금리가 1.23%까지 내려가는 등 시장금리가 사상 최저 수준을 나타내고 있지만 최근 은행주가 강세를 보이고 있어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금리가 내려갈 경우 순이자마진(NIM)이 감소하면서 은행 실적이 악화되기 마련이지만 최근 주가흐름은 정반대로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은행업종 대장주인 신한지주 주가는 지난 12일 4만1050원에 거래되면서 한달만에 7.2% 급상승했다. 우리은행(1만 400원)도 한달새 6.3% 올랐고, 하나금융지주는 2만8400원까지 올라 무려 21.1%나 치솟았다.
지방에 거점을 둔 은행도 마찬가지다. 경상남도 지역에 거점을 둔 BNK금융지주는 8400원에서 9000원으로, 전라북도 지역에 거점을 둔 JB금융지주는 5700원에서 6020원으로 각각 7.1%, 5.6% 상승했다.
저금리 속에서 은행들의 주가가 하나같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충당금 비용이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 부실해진 조선업 등에선 충당금 비용 이슈가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지만 그 외 업종에선 저금리 덕에 대손충당금 비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는 상황이다. 금리가 내려가면 부채 상환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대손충당금을 덜 쌓아도 되고 이는 은행의 수익성 개선으로 이어진다.
김은갑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원가를 반영해 결정되는 대출금리가 무한정 낮아질 수 없다”며 “금리가 계속해서 낮아지면 어느순간 NIM 감소폭이 줄어들고 대손비용률의 하락폭은 커지면서 수익성이 개선된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한국보다 먼저 저금리 상황에 직면한 덴마크·스웨덴·일본에서도 금리하락으로 은행 수익성이 개선되는 현상이 나타났다”고 “국내 은행들도 이들 해외 은행의 전철을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올 들어 일반관리 비용이

줄고 있다는 점도 은행 수익성 개선에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다. 국내 은행의 지점수는 2012년 정점을 찍은 뒤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결제수단의 발달로 고객이 지점을 직접 방문할 필요성이 점점 적어지고 있어서다. 임직원 수도 KB금융지주·하나금융지주를 중심으로 최근 하향세를 보이고 있다.
[용환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김정은이 천명한 '동·서 대운하' 실현 가능성은?
  • “인삼으로 착각”…증평서 독초 먹은 9명 집단 식중독
  • 갑자기 편의점으로 돌진한 SUV…2명 다쳐
  • 고민정, 감사원 文 조사 통보에 "국민의힘 자존심도 없나"
  • [영상]카브리해서 발견된 동글동글한 파란색 생물체 정체 '화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