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증시 휴장일 '올빼미 공시' 여전

기사입력 2007-12-31 16:55 l 최종수정 2007-12-31 16:55

주식거래가 없는 날을 틈 탄 이른바 올빼기 공시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파로스이앤아이는 전대표이사인 길영국씨가 회사자금 39억원을 횡령했으며 피해금액 환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공시했습니다.
또 팬텀엔터그룹은 대주주가 증권 거래법 위반과 관련해 지난 21일 유죄 판결을 받았다고 뒤늦게 공시했습니다.
페이퍼코리아는 지난 8월 경영권 인수 과정에서 모두 232억원의 배임혐의

가 발생했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습니다.
'올빼미 공시'는 장 마감 이후나 주말을 이용해 기업에 불리한 내용을 공시하는 것을 비유한 말로, 평일 오후 6시 이후와 주말에 공시가 없어지면서 최근에는 많이 줄었지만 올해 증시가 폐장하고 휴장일로 지정된 31일에 집중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