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국토부, 5개 업체에 `네트워크형 부동산종합서비스` 예비인증

기사입력 2016-12-29 17:50


국토교통부는 메이트플러스 등 5개 핵심기업에 네크워크형 부동산 종합서비스 예비인증을 부여한다고 29일 밝혔다.
국토부가 부동산 시장에 종합서비스를 확산시키기 위해 도입하는 이번 인증제는 기존 업역을 유지하면서 업체간 연계나 자회사 등을 활용해 부동산 종합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기업에 우수 서비스 인증을 주는 것이다.
이번 시범사업에는 개발관리형 5개, 임대관리형 8개, 거래관리형 6개 등 총 19개의 핵심기업이 다양한 형태의 서비스 연계기업들과 함께 네트워크를 구성해 신청서를 제출했다.
예비인증 선정은 선정대행기관으로 지정된 한국감정원과 외부 전문가(8명)로 구성된 인증평가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종합서비스 추진전략, 핵심기업의 역량, 참여기업 현황 등 부문에서 100점 만점 중 80점 이상을 획득한 기업들을 선정했다.
핵심기업이 '개발관리형'인 케이스에는 대우건설과 코오롱글로벌이 선정됐다.
대우건설은 현행 시행·시공·분양 등 개발 위주의 방식에서 벗어나 분양·임대관리·매도까지 가능하도록 금융, 임대관리, 평가자문, 법무·회계상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임대사업을 원하는 분양고객에게는 세무·등기, 입주관리, 유지보수, 월세 관리업무 등을 지원하고, 임차인에게는 이사·보안·카셰어링 등 각종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식이다. 임차인 대상으로는 교육·보육·요리·조경·공유·여가 등 마을 공동체 특화 프로그램도 추진할 계획이다. 개발단계에서도 후보지 선정 후 토지 소유주에게 맞춤형 개발계획을 제안, 컨설팅, 설계최적화 등 기획 제안형 사업을 제공할 방침이다.
코오롱글로벌의 경우 시행·금융·설계·시공·분양의 공급 사이클과 분양·임대·시설관리의 거래 사이클을 연결한 종합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49개 임대주택 프로토타입(시제품)을 개발하고, 자산가·임대인·임차인·서비스제공업체 등의 수요자들에게는 플랫폼을 통해 금융·임대관리·생활편의 등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핵심기업이 '임대관리형'인 기업으로는 신영에셋, 푸르지오 서비스, 메이트 플러스가 선정됐다.
신영에셋은 서머셋 팰리스·한남 힐사이드 등 서비스드 레지던스 운영경험을 활용해 임대인에게 확정 임대료 지급 보증, 주택 임대 관리프로그램 지원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가사·생활지원 등을 담당하는 주거 코디네이터 배치, 원스톱 민원센터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푸르지오 서비스는 도시재생·주거개선 사업 참여 확대와 임대물건 확보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일본 임대주택 서비스를 벤치마킹해 마을공동체 활성화 등 한국적 종합서비스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메이트 플러스의 경우 비주거용 부동산 자산관리 역량을 활용해 임대수요 분석 컨설팅, 임대 마케팅, 공실·임대료 관리를 실시하고, 입주자 만족도 평가시스템, 임대관리프로그램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 외에도 소비자 긴급대응 서비스, 24시간 콜센터를 운영하고, 외국계 부동산 컨설팅 기업을 통해 해외 투자자·금융기관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시범사업자로 선정된 핵심기업에 예비인

증서와 명판을 수여하고, 앞으로 1년간 종합서비스 제공 성과 등을 점검해 평가를 거쳐 내년 말 본 인증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에 시범사업자를 선정하지 못한 거래관리형 부문에 대해서는 의견수렴 등을 거쳐 내년 초에 재선정절차를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