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Hot-Line] 이디, 관리종목 지정 우려에 급락

기사입력 2018-02-19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디가 관리종목 지정 우려에 급락세다.
19일 오전 9시 22분 현재 이디는 전일 대비 382원(28.61%) 내린 953원에 거래되고 있다.
앞서 지난 14일 이디는 작년 법인세비용차감전계속사업이익이 305억원 적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자기자본대비 법인세비용차감전계속사업이익 비율이 66%로 50%를 초과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최근 3개 사업연도 중 2개 사업연도에서 법인세비용차감전 계속사업손실이 자기자본의 50%를 초과하면 관리종목으로 지정될 수 있다.
이디가 관리종목 지정우려 사유가 발생하면서 회사가 추진하던 3자배정 유상증자에도 차질이 생겼

다. 텔루스는 작년말 이디의 신주 353만주를 50억원에 취득키로 합의했으나 이디가 관리종목 지정우려 사유가 발생하면서 유상증자 청약을 철회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디는 텔루스 대신 에스그룹을 상대로 유상증자를 추진한다. 증자 일정은 2개월 이상 미뤄졌다.
[디지털뉴스국 고득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박원순 실종부터 시신 발견까지…시간대별 상황 정리
  • 경찰, 박원순 사망 사건 수사 착수…부검 여부 유족과 협의
  • 홍남기 부총리 "다주택자 종부세 중과세율 상향 조정"
  • 비극으로 끝난 '역사상 최장수 서울시장' 박원순의 3천180일
  • 정두언·노회찬·성완종…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정치인들
  • 코로나보다 치사율 훨씬 높다…카자흐스탄서 원인불명 폐렴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