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대우건설, 오만 최대 정유시설 계약…27억달러 규모

기사입력 2018-02-19 14: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만 두쿰 현장도 [자료제공 = 대우건설]
↑ 오만 두쿰 현장도 [자료제공 = 대우건설]
대우건설은 지난 2월 15일(현지시간) 오만에서 가장 큰 정유시설이 될 두쿰 정유시설 EPC-1번 패키지 공사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오만국영석유공사와 쿠웨이트 국제석유공사 간 합작회사인DRPIC(Duqm Refinery & Petrochemical Industries Company LLC)가 발주한 두쿰정유설비 공사는 일일 생산량 23만 배럴 규모로, 완공 시 오만에서 가장 큰 규모의 정유공장이 된다.
대우건설은 글로벌 EPC 업체인 스페인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TR, Tecnicas Reunidas)와 조인트벤처(Joint Venture)로 총 27억 8675만 달러(한화 약 3조 35억원)규모의 두쿰 정유시설 공사(Duqm Refinery)의 EPC-1번 패키지 공사계약을 체결했다.
이 공사는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TR)와 설계·구매·시공(EPC, Engineering, Procurement, Construction)을 공동수행할 예정이며 주간사인 TR의 지분은 65%이고, 대우건설의 지분은 35%로 9억 7536만 달러(한화 약 1조 500억원)규모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47개월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정유공장(Refinery) 건설에 풍부한 경험과 기술을 가지고 있는 스페인 EPC사인 TR과의 합작법인(TRD Duqm Pr

oject LLC)으로 공동수행하는 공사로 파트너사와 함께 사업여건 및 리스크 검증을 거친 수익성이 기대되는 사업"이라며 "향후 인근 지역에서 발주 예정인 대형 석유화학 플랜트사업 등 수익성이 확보되는 양질의 해외사업을 선별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신규 확진 보름 만에 30명 대…배드민턴 동호회서 추가 확진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코로나 19 혈장치료제 곧 임상시험... 완치자 혈장 확보 완료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