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P2P대출 연계 대부업자 등록제 2일부터 전면 시행한다"

기사입력 2018-03-01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는 2일부터 모든 P2P 대출연계 대부업자는 금융위원회에 등록해야 영업할 수 있다.
P2P 대출 이용자는 금융소비자 정보포털에서 등록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금융위원회는 P2P대출 연계 대부업자의 금융위 등록제가 2일부터 전면시행된다고 밝혔다.
이는 기존 업자에 줬던 6개월간의 등록 유예기간이 1일자로 종료된다는 의미다.
금융위는 지난해 대부업법 시행령을 개정해 P2P대출 연계 대부업자에 대한 금융위 등록을 의무화하고 8월말부

터 6개월간 등록 유예기간을 줬다.
이에 따라 3월 1일까지 P2P대출 연계 대부업체 104곳이 등록을 마친 상태다.
금융위 관계자는 "내일부터 금융위에 등록하지 않고 관련 영업을 하다가 적발 시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을 부과 받는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재판 거래' 확인돼도 이재명 '무죄' 뒤집기 어려워
  • 신차 한 달 만에 고장났는데…부품은 안 오고 환불하자니 손해
  • "하루 새 6원 껑충" 자고 나면 오르는 기름 값…유류세 안 내리나
  • 최초 흑인 국무장관 파월, 영원한 군인으로 잠들다
  • 간미연, 모더나 접종 후 "최저 혈압 61…살아는 있습니다만"
  • '낙태 종용 K배우' 지목 김선호, 침묵 깼다…"사실 파악 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