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고맙다! 넷플릭스…콘텐츠株 들썩

기사입력 2018-03-01 17: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세계 최대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사업자 넷플릭스와 중국의 한국 문화 콘텐츠 수요 증가로 국내 미디어 업종 관련 종목이 들썩이고 있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내 최대 드라마 제작사인 스튜디오드래곤은 최근(2월 23~28일) 주가가 9.1% 상승했다. 이어서 제이콘텐트리는 3.9%, IHQ는 2.3% 올랐다. 스튜디오드래곤과 제이콘텐트리는 지난달 28일 장중 각각 9만1300원, 8120원까지 치솟아 장중 최고치를 갈아치우기도 했다.
최근 금융투자 업계에선 국내 콘텐츠 업체들의 수출이 넷플릭스 효과와 중국향 수출 증가로 크게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콘텐츠 수출은 추가 비용이 들지 않기 때문에 수익성 개선도 기대된다는 평가가 많다.
김현용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 콘텐츠 제작사들이 넷플릭스와 중국, 디즈니로 판로가 확대되면서 중장기 호황 국면에 진입했다"며 "넷플릭스는 한국 시장 공략을 위한 공격적인 외부 콘텐츠 구매가 확실시되며 중국의 경우 지난해 4분기부터 극소수이긴 하지만 드라마와 영화가 중국 플랫폼으로 판매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중국 1위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 아이치이에서 국내 드라마 예고편이 조회되는 점에 주목하며 중국 시장이 사드 악재로 완전히 막혀 있는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이달 3~5일 열리는 중국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이후 한한령이 완화되면 콘텐츠주가 주목받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콘텐츠, 엔터테인먼트 등에서 한한령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확대되고

있다"며 "아이치이는 미국 상장을 앞두고 있어 가입자를 확보하기 위해 한국 드라마 판권을 적극 구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해 콘텐츠 제작사들의 실적 전망도 긍정적이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스튜디오드래곤은 올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03% 증가한 670억원을 달성할 전망이다.
[정슬기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남욱도 '그분' 언급…대장동 지분 8% 보유 시사
  • 국민의힘 맞수토론 '개 사과 사진' 공세…윤석열 "기획자로서 사과"
  • 법원 "자궁 남아있어도 남성"…여→남 성별 정정 첫 인정
  • 탁현민, '과학자 병풍' 보도에 "文 대통령과 함께 서는 것, 특별 의전"
  • '文부동산' 때린 원희룡 아내 "목동 아파트 8억→26억…노동 의욕 꺾는 일"
  • 김요한 "이재영·다영 언급 후 악플 테러…뜨거운 맛 봤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