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Hot-Line] "중국 메모리 반도체, 2020년까지 영향 미미"

기사입력 2018-03-05 0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그림 제공 : NH투자증권]
↑ [그림 제공 : 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5일 반도체산업과 관련해 중국 업체들의 메모리 반도체 시장 진입 영향이 당분간 크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도현우 연구원은 "중국 메모리 반도체 생산은 기술 수준과 캐파(CAPA)를 고려했을 때 2020년까지 수급에 주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면서 "올해는 시험 생산 정도의 규모로 수급에 영향은 0에 가까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2019년 DRAM 공급이 증가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업체들의 수익성 위주 경영 기조가 명

확하고 스마트폰 교체 주기 도래와 데이터센터 투자 증가 지속으로 야호한 수급이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현재 메모리 반도체에 투자하는 중국 주요 회사는 양쯔메모리테크놀로지(YMTC), 푸젠진화반도체(JHICC), 이노트론(Innotron) 3곳이다.
[디지털뉴스국 박진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임진강 폭우에 군남댐 수문 전부 개방…주민들 긴급 대피
  • 가평에서 토사에 펜션 완파…3명 숨진 채 발견
  • '성추행 의혹 외교관' 귀국 인사조치…언론플레이엔 '유감' 표명
  • 홍천 캠핑 확진자, 선릉역 커피전문점에 30분 머물러…"연쇄 감염 확인 중"
  • 서울 16개 하천 출입통제…홍제천·불광천 한때 범람 위험 '대피경보'
  • 윤석열 침묵 깨고 직접 쓴 인사말 보니…각종 논란 입장 담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