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농협금융, 새 사외이사로 이기연·이준행·박해식 씨 추천

기사입력 2018-03-23 16:53


농협금융지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는 23일 신임 사외이사 최종 후보자로 이기연(전 여신금융협회 부회장), 이준행(서울여대 경제학과 교수), 박해식(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원) 3명을 추천했다.
이번에 추천된 사외이사 후보자들은 오는 3월말로 임기가 만료되는 기존 이사 3명(민상기, 전홍렬, 손상호)의 자리를 대신해 농협금융 사외이사직을 맡게 된다.
농협금융 임추위는 이번 사외이사 선임과정에서 금융회사지배구조법을 충실히 반영하기 위해 후보 추천의 독립성 보장하고, 사외이사 후보군 선정 시 외부자문기관 등을 활용해 추천경로를 다양화 했다. 또 금융, 경영, 경제, 법률, IT 등 분야별로 전문가군을

다양하게 검토하고 사외이사로서의 전문성, 윤리성, 직무공정성, 책임성 등을 심도있게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이번에 추천한 신임 사외이사들은 오는 30일 열리는 정기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선임되며 임기는 4월 1일부터 시작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류영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