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주총현장] KT스카이라이프, 조건부로 김영국 이사 선임

기사입력 2018-03-27 13:32 l 최종수정 2018-03-27 14: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강국현 KT스카이라이프 운영총괄 부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KT스카이라이프]
↑ 강국현 KT스카이라이프 운영총괄 부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KT스카이라이프]
KT스카이라이프가 김영국 신임 대표이사 후보자를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다음달 27일 열리는 공직자윤리위원회를 통과하면 이사회를 거쳐 최종 대표이사로 취임한다.
KT스카이라이프는 27일 서울 상암동에서 제17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김 후보자의 사내이사 선임 건을 비롯한 부의 안건을 모두 통과시켰다. 다만 기타비상무이사로 재선임될 예정이던 구현모 KT 경영기획부문장은 자진 사퇴했다.
이날 주주총회가 열린 디엠씨씨(DMCC)빌딩 앞에서 김 후보자의 사내이사 선임을 반대하는 1인 시위도 있었다. 하지만 주주총회장에서는 별다른 소동이 없어 약 25분 만에 끝났다.
주총 부의 안건은 ▲재무재표 승인과 이익 배당 결의의 건 ▲이사 선임의 건 ▲감사위원 선임의 건 ▲이사 보수한도 결정의 건이다.
회사는 사내이사 2명, 사외이사 3명, 기타비상무이사 2명 총 7명을 선임했다. 김 후보자(현 KBS 방송본부 본부장)와 강국현 운영총괄 부사장이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사외이사에는 조성욱 변호사조성욱법률사무소 변호사와 이강택 KBS 심의실 심의부 PD가 새로 이름을 올렸고, 권행민 전 대림대학교 사무처장은 재선임됐다. 권행민 전 사무처장과 이강택 PD는 감사위원회 위원도 맡는다.
이필재 KT마케팅부문장, 김영진 KT 비서실 2담당·그룹경영단장은 기타비상무이사로 뽑혔다.
김 후보자의 사내이사 선임 건이 주총을 통과했지만 조건부다. 인사혁신처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취업승인 심사를 앞두고 있어서다.
공직자윤리법은 정부나 공기업 고위직이 퇴직일로부터 3년간 퇴직 전 5년 동안 소속됐던 부서나 업무와 관련해 밀접한 연관이 있는 회사에 취직할 수 없도록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 다만 KT스카이라이프 측은 자격요건에 따라 후보자를 선정했다는 입장이다.
이사의 보수 한도는 8명(사외이사 4명 포함) 15억원으로 결정됐다. 배당금은 주당 350원(배당성향

14.0%)으로 확정됐다. 직전연도 415원(배당성향 16.6%)보다 줄어든 수치다.
강 부사장은 이날 주총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보내주신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올 한해도 끊임없이 도전해 빛나는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박진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올해 우리 경제 0.1% 성장"…소비 늘려 역성장 막는다
  • [단독] 비번 경찰에 딱 걸린 30대 차량털이범
  • 침방울차단용 마스크 이번 주 출시
  • [단독] 아버지와 다퉜다고 차량 방화한 아들
  • 경기도 결혼식장·장례식장 등에 '집합제한' 명령
  • 자동차 개소세 인하 연장…카드소득공제한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