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문화지구 상업화…"탈출구는 있다!"

기사입력 2008-05-25 04:10 l 최종수정 2008-05-25 04: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대학로가 문화지구로 지정된 지 4년이 됐지만 문화예술인들은 오히려 대학로를 벗어나고 있습니다.
높은 임대료 때문인데, 무대를 저렴한 곳으로 옮기고 '작품'으로 승부를 걸고 있다고 합니다.
C&M뉴스 신승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대학로에서 10여년간 연극을 해 온 조주현씨.

높아진 임대료를 견디지 못한 조씨는 결국 극장을 대학로 외곽인 우암길로 옮겼습니다.

옮기 후 경제적인 부담이 줄어 당장의 관객 수보다 작품의 질에 신경을 쓸 수 있게 됐습니다.

장점도 생겼습니다.

현재 이 극장 임대료는 한달에 200만원 선, 대학로 중심의 500만원에 수천만원에 이르는 극장에 비해 부담이 적을 수 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 조주현 / 극장장
-" "

공연 내용도 변화를 겪고 있습니다.

우후죽순 늘어나던 개그쇼가 주춤하고 있고 뮤지컬도 창작작품으로 전환을 모색해 지난 해만 20여편을 무대에 올렸습니다.

인터뷰 : 이주형 / 서울 명륜동
-" "

홍대 앞은 앞으로 만들어질 문화 창작 발전소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이미 상업화된 공간과 연결돼 문화 공간

이 새롭게 생겨날 경우 외곽으로 옮겨진 문화예술인들 숨통이 트일 수 있다는 생각입니다.

인터뷰 : 신승훈 / C&M뉴스 기자
-"상업화라는 홍역을 앓아왔던 문화지구가 문화예술인들의 자생적 노력과 시민들의 인식변화로 새로운 돌파구를 찾아가고 있습니다. C&M뉴스 신승훈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시멘트 안 와요"…화물연대 파업에 건설현장 '셧다운' 위기
  • "428억 원 이재명 측에 나눠주기로"…과거 발언 인정 주목
  • 김기현, 화물연대 파업에 "민노총 해체해 세상 살리자"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 [카타르] 브라질 네이마르·다닐루 부상으로 2차전 결장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