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Hot-Line] "현대위아, 수익성 개선 여부 확인 필요"…목표가↓

기사입력 2018-04-30 08:19


자료 제공 = SK증권
↑ 자료 제공 = SK증권
SK증권은 30일 현대위아에 대해 수익성 개선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9만원에서 7만2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권순우 SK증권 연구원은 "현대위아의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0% 감소한 1조7409억원, 영업이익은 적자전환한 298억원을 기록했다"면서 "2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며 시장기대치를 크게 밑돌았다"고 말했다.
지난해 4분기가 통상임금 관련 비용 390억원이 반영된 실적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적자규모가 비슷하게 유지된 셈이다. 특히 기계부문이 수요부진과 경쟁심화로 큰 폭의 손실을 보이며 실적 부진의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 차량부문은 매출의존도가 높은 기아차 국내공장 생산량 감소와 완성차그룹 중국 생산 감소, 신규공장의 낮은 가동률로 인한 고정비 확대 등으로 부진한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현대위아의 투자포인트는 대규모 투자와 이후 외형성장과 함께 동반되는 수익성 증가였다. 외형성장은 더디지만 매출비중이 높은 기아차의 신차출시, 서산공장의 디젤·가솔린 혼류 생산 개시, 멕시코법인 생산량 증가, 중국에서의 기저효과 등으로 2분기부터 점진적인 회복이 예상된다.
권 연구원은 "다만 과거보다 낮아

진 중국 누엔진 판매 비중과 원가절감 압박, 진행된 신규투자로 인한 상각비용 부담으로 수익성 개선은 외형성장과 동반되기 어렵다는 판단"이라며 "또 과거 5% 이상의 안정적인 마진을 보였던 기계사업부의 경쟁심화로 인한 부진 역시 연결실적에는 부담요인"이라고 진단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