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대구도시철도 엑스코선 건설사업 탄력…예비타당성 조사대상사업 선정

기사입력 2018-04-30 15:59


도시철도 엑스코선 노선도 [사진제공 = 대구시]
↑ 도시철도 엑스코선 노선도 [사진제공 = 대구시]
도시철도 엑스코선 건설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대구시는 지난 26일 열린 국토교통부 투자심사위원회 심의에서 도시철도 엑스코선 건설사업이 투자심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대구도시철도 엑스코선은 3호선 수성구민운동장역을 시작으로 2호선 범어네거리, 1호선 동대구역, 경북대학교, 엑스코, 금호워터폴리스, 이시아폴리스를 연결하는 총 연장 12.4km의 도시철도 건설사업이다. 엑스코선은 기존 1·2·3호선과의 환승역을 포함해 13개소의 정거장이 조성될 예정이다. 모노레일 방식 건설되며, 총 사업비는 7169억원이다.
대구도시철도건설본부 관계자는 "지난해 진행한 사전 타당성조사에서 투자 사업비 대비 통행시간·교통사고·환경비용 절감 등의 편익이 크다는 결론이 나왔다"면서 "이번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 선정절차를 시작으로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 선정은 국토부의 대상사업 선정을 시작으로 기획재정부 심의를 거쳐 오는 7월경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되면 기재부는 예비타당성 조사를 실시해 이르면 내년 상반기 최종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도시철도건설본부는 예비타당성 조사가 통과되면 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절차 등을 거쳐 오는 2021년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2022년 첫 삽을 뜰 계획이다. 특히 엑스코선이 정부 재정사업으로 선정되면 총 사업비의 60%인 4301억원을 국비로 지원 받을 수 있게 돼 침체된 지역의 건설경기 활성화는 물론 1조6050억원 규모의 생산 및 부가가치 효과와 2만3000여명의 고용 및 취업유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대구도시철도건설본부는 내다봤다.
진용환 도시철도건설본부장은 "엑스코선이 개통되면 도심 교통혼잡 해소와 시내버스,

도시철도 1·2·3호선과 환승체계를 구축해 대중교통을 활성화된다"면서 "종합유통단지, 금호워터폴리스 등 지역의 주요 물류·산업단지와의 접근성이 개선되고 엑스코 제2전시장 건립과 연계한 대규모 국제행사 유치로 MICE 연관 산업 성장에 기여할 것 기대된다"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