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가정의 달 맞아 가족보험 `봇물`

기사입력 2018-05-01 18: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가정의 달인 5월을 맞아 보험사들이 효도보험과 어린이보험 상품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KB생명보험은 1일 경도치매부터 중증치매까지 단계별로 보장하는 치매보험인 '기억하세요' 시리즈를 출시했다. 'KB간병비받는 치매보험'은 치매 진단 시 진단금과 간병자금을 지급하는 중저가형 보험이다. 'KB미리받는 치매종신보험'은 사망과 치매 발병을 동시에 보장받도록 설계됐다.
교보생명의 '교보플러스실버케어보험'은 중증치매 등 '장기간병상태' 진단을 받으면 매월 50만원씩 5∼10년간 간병연금을 준다. 가입 대상 연령은 40∼70세이며, 장기간병특약을 배우자형으로 선택하면 1건 가입으로 부부가 동시에 간병 보장을 받는다.
미래에셋생명은 업계 최초로 고연령·유병자(有病者)에게 암·급성심근경색·뇌출혈·중증치매를 모두 보장하는 '꽃보다건강보험'을 출시했다. 61∼75세에 간편 심사로 가입해 100세까지 보장한다.
나들이 시즌을 맞아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에 따른 질환을 보장하는 어린이보험도 나왔다.
교보생명은 최근 어린이보험 하나로 태아부터 최대 100세까지 보장하는 '교보우리아이생애첫보험'을 선보였다. 이 상품은 스마트폰 사용 증가에 따른 안구

질환, 미세먼지 관련 환경성 질환,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ADHD) 등의 보장을 특약으로 제공한다. 30세가 되면 성인보장으로 전환해 100세까지 보장기간을 확대한 게 특징이다. 신한생명의 '엄마맘같은아이사랑보험'은 아토피성피부염, 천식, 급성기관지염 등 환경성 질환의 입원급여를 신규 보장한다.
[노승환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손실보상제 제도화 검토하라" 공개 지시
  • [속보] 인권위 "'박원순 성희롱' 피해자 주장 사실 인정"
  • "멈춰달라고 했는데도…" 노래방서 지인 성폭행한 전직 야구선수
  • 한 방에서 20명 종교 교육…'3밀' 속 132명 집단감염
  • 배우 송유정, 갑작스레 사망…향년 26세
  • CU 설선물 '1천600만원' 이동형 주택 팔렸다…"하루 30건 이상 문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