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엿새째 하락..장중 1800 무너져

기사입력 2008-05-26 15:35 l 최종수정 2008-05-26 16: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코스피가 장 중 한때 1800선이 무너지는 등 6일 연속 내리막길을 걸었습니다.
중국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증시도 일제히 하락했습니다.
보도에 엄성섭 기자입니다.


코스피 지수가 엿새째 하락하며 장중 한 때 1800선이 무너졌습니다.

코스피 지수가 장중 1800선이 무너진 것은 지난 4월 24일 이후 한 달만입니다.

고유가와 인플레이션 우려 등 대외 환경이 악화됨에 따라 증시는 개장초부터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여기에 외국인들이 2천억원 이상 매도 공세를 펼치며 약세를 주도했습니다.

2천500억 원에 달하는 프로그램 매수를 앞세운 기관과 개인이 매수에 나섰지만 방향을 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코스피지수는 지난 주말보다 27.36포인트, 1.5% 내린 1,800.58 포인트에 마감됐습니다.

업종별로는 건설과 은행, 음식료를 제외한 전 업종이 하락했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삼성전자가 4% 정도 하락하면서 70만원대가 무너졌고, LG전자도 노키아의 휴대폰 가격 인하설에 4% 하락하는 등 대부분의 종목이 떨어졌습니다.

반면 한국전력은 전기인상 요금에 대한 기대감으로 이틀째 강세를 보였습니다.

코스닥 역시 약세를 면치못했습니다.

코스닥 지수는 지난 주말보다 7.9포인트, 1.22%가 내린 641.10포인트를 기록했습니다.

IT와 금속, 의료정밀, 운송, 음식료 업종을 중심으로 대부분의 업종이 하락했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도 NHN과 하나로텔레콤, 코미팜만 올랐고, 나머지 종목들은 일제히 약세를 나타냈습니다.

아시아 증시도 일제히 하락해 일본이 2% 이상 떨어졌고, 중국과 홍콩, 대만 증시도 하락했습니다.

mbn뉴스 엄성섭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원희룡 "민폐노총 손절이 민심"…포스코, '15%대 급등' 이틀째 초강세
  • 윤 대통령 국정운영 긍정 32%·부정 60%…각 3%p↑·2%p↓
  • 극단적 선택 암시한 지인 찾아가 성폭행한 50대 '집행유예'
  • 이란 정부에 반발 의미로 '16강 탈락' 환호한 20대 男, 군경 총에 사망
  • 법정 출석 이재용에 계란 투척한 범인은 방송인 '이매리'
  • "가나 응원해서 죄송합니다"…악플 테러에 결국 사과한 가나쌍둥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