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신한금융, 국내 금융지주사 유일 국제신용평가등급 A1 획득

기사입력 2018-05-14 17: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한금융지주회사는 14일 국내 금융지주회사 가운데 유일하게 세계적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Moody's) 로부터 기업신용등급 'A1' 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등급전망은 '안정적(Stable)'을, 상각형조건부자본증권 등 채권발행시 기준이 되는 신용평가등급인 독자등급(BCA)은 그룹사인 신한은행과 동일 수준인 'A3'등급을 부여 받았다. 이를 통해 신한지주는 국내 시중은행 중 가장 높은 국제신용등급을 보유한 신한은행(Aa3)과 함께 외화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신종자본증권)을 '투자등급'으로 발행할 수 있게 됐다. 이는 발행 수요가 풍부한 국제 금융시장에서 자본확충 조달기반을 마련하고 외화 신종자본증권등의 발행을 통해 지주사의 조달 경쟁력을 확보케 됐다는 데 의미가 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이번 국제신용등급 취득을 통해 지

주사뿐 아니라 주요 그룹사 모두 우수한 국제신용등급을 보유하게 됐다"며 "지주사와 그룹사가 보유한 역량을 바탕으로 '원 신한' 차원의 시너지를 발휘해 아시아리딩금융그룹으로의 도약을 위한 '2020 스마트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류영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 구속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