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대림그룹 건설 3사 임직원 창신동서 `희망의 집고치기` 봉사활동 진행

기사입력 2018-05-17 09: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림그룹 임직원들과 해비타트 관계자들이 함께 집고치기 활동에 앞서 서울시 종로구 창신2동 동사무소에서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 대림산업]
↑ 대림그룹 임직원들과 해비타트 관계자들이 함께 집고치기 활동에 앞서 서울시 종로구 창신2동 동사무소에서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 대림산업]
대림그룹은 건설 3사(대림산업·고려개발·삼호) 임직원 50여명이 지난 16일 종로구 창신동에 있는 저소득층 주거지역에서 '희망의 집고치기'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17일 밝혔다.
대림그룹은 지난 2005년부터 한국해비타트 서울지회와 함께 매년 집고치기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임직원들은 장애우와 홀몸어르신이 거주하는 가정 4곳을 찾아 곰팡이, 누수 등으로 오염된 장판과 벽지를 교체하고, 냉난방 비용과 전기료 절감을 위해 단열작업과 창호 교체, LED 조명 설치 작업을

진행했다. 또한 기존 노후 가구를 직접 구매하고 조립한 수납 및 주방 가구로 교체했다.
박상신 대림산업 대표는 "우천에 평상시보다 고생했지만, 그 만큼 보람도 큰 것 같다"면서 "건설사로서 지역사회의 주거환경 개선 사업에 꾸준히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고 최숙현 선수 녹취 파일 공개…"빵 먹인 것도 부인하나요"
  • 서울서 코로나19 9번째 사망자 발생…확진자 총 1385명
  • "한계 도달했다"…마트서 마스크 진열대 부수고 난동 부린 미 여성
  • 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새 증거 인정"
  • 박정희 전 대통령 '큰 딸' 박재옥 씨 별세…박근혜 조문 주목
  • 경찰, 김건모에 '무고' 고소당한 여성 불기소 의견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