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국정쇄신안 '초읽기'...장관 2~3명 경질

기사입력 2008-06-01 13:55 l 최종수정 2008-06-01 13:55

촛불시위가 연일 계속되는 가운데, 청와대는 국정쇄신안을 놓고 고심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정운천 농림부 장관 경질 등 민심 수습을 위한 물갈이 폭과 시기를 놓고 장고에 들어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창원 기자.

청와대입니다.

1. 청와대가 국정쇄신안을 준비하고 있다죠. 인적쇄신이 담기느냐가 관심사항인데요

청와대가 뒤늦게 민심수습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주중 발표될 국정쇄신안에 그동안 완강히 거부해 왔던 인적쇄신 내용을 담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장관을 경질해 이번 사태가 수습된다면 좋겠다며, 문책인사 후 상황에 대해 고심중"이라고 말해, 인적쇄신 시기를 놓고 고민하고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대상으로는 정운천 농림수산식품부 장관과 김성이 보건복지가족부 장관 등이 1순위로 꼽히고, 김도연 교육과학부 장관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몇몇 장관들이 이미 마음을 정한 것으로 안다며 이같은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현재 수석들과 토론을 통해 현재 상황을 논의하고 있으며, 민심을 수습하는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는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수석비서관에 대해서는 교체보다는 그동안 문제점이 노출됐던 정무 홍보 민정라인을 대폭 강화하는 쪽에 여전히 무게중심이 실려 있습니다.

홍보 분야에 있어서는 수석급 홍보특보를 두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으며, 박형준 전 의원 등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오늘 오후 수석비서관 회의와 내일로 예정된 이 대통령과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와의 주례회동에서 국정쇄신안 내용을 다시한번 가다듬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mbn뉴스 정창원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