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사채 연체자 "빚 못 갚아"..정부 대책 '불신'

기사입력 2008-06-04 02:00 l 최종수정 2008-06-04 02:00

사금융 연체자의 절반 이상은 빚을 갚을 수 없다는 걸 알면서도 돈을 빌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면서도 정부의 신용회복 지원 대책에는 참여할 뜻이 없다는 사람이 많아, 대책의 실효성에 의문에 제기되고 있습니다.
강태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현재 등록 대부업체를 포함해 사금융을 이용하는 인구는 189만명에 달합니다.

전 국민의 5.4%가 1인당 873만씩, 모두 16조5천억원의 사채빚을 지고 있습니다.

등록 대부업체 금리가 37~44%인 점을 감안해도, 전체 금리 평균은 무려 72.2%입니다.

이런 고금리 때문에 4분의 1 이상은 돈을 제 때 갚지 못하는 연체자가 됐습니다.

문제는 연체자 가운데 불과 36.5%만이 스스로 빚을 갚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실제로 월평균 가구소득에서 생활비를 제외하면 대출상환 여력은 5만원에 불과합니다.

800만원이 넘는 대출금에 대한 이자만 576만원, 하지만 상환 능력은 불과 5만원.

사실상 '빚의 수렁'에서 벗어날 길이 없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신용회복 대책에 참여하겠다는 사람은 불과 46%에 그치고 있습니다.

그동안에 나왔던 '환승론'이나 신용회복 프로그램 등 대책에 대한 '불신'이 근본 원인입니다.

정부도 뒤늦게나마 대책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 김광수/금융위 금융서비스 국장
-"6월중 금융소외자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대상과 방법, 지원규모, 재원조성 방안 등을 마련해 확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금융소외자의 특성에 맞는 다양한 자활 프로그램이 마련되고 있습니다.

특히 대부업체들도 돈을

돌려받기를 사실상 포기한 6개월 이상 장기 연체채권을 매입하는 방안이 구체화됩니다.

강태화/기자
-"경기 침체가 가속화되면서 서민들의 생활은 갈수록 힘들어지고 있습니다. 매번 뒤늦게 나오는 정부 대책이 이번에야 말로 실효성을 낼지 지켜볼 일입니다. mbn뉴스 강태화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