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현충일 사흘 연휴 '해외로'

기사입력 2008-06-04 15:05 l 최종수정 2008-06-04 15:05

고환율에 고유가에 부담이 만만찮지만, 그래도 이번 현충일 연휴 때 해외여행을 떠나는 분들이 많다고 합니다.
차민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현충일을 이틀 앞둔 인천공항 출국장

가벼운 옷차림의 여행객들이 눈에 띕니다.

현충일 연휴를 맞아 가족과, 친구와, 동료들과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들이 제법 많습니다.

인터뷰 : 안재일 / 서울 일원동
-"3박4일 일정이니깐 현충일 휴일이랑 연결해서 연수 겸 관광 겸 가려고 합니다."

환율이 많이 오른데다 큰 폭으로 인상된 유류할증료도 부담이지만 모처럼만의 연휴를 놓칠 수 없습니다.

인터뷰 : 서명근 / 인천 연수동
-"휴가를 내서 가는데 환율이 많이 올라서요, 가서 안쓰고 볼 것만 보고 저렴하게 다녀오려고 합니다."

실제로 각 여행사마다 현충일 전날과 당일 평소보다 30~50% 예약이 늘었습니다.

현충일 전날인 내일(5일), 평소보다 만명 이상 많은 여행객들이 인천공항을 통해 빠져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기간이 짧은 만큼 일본과 동남아 위주의 단거리 노선이 인기

입니다.

인터뷰 : 여행사 관계자
-"아무래도 지진 여파로 중국은 좀 줄었고, 일본과 동남아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0% 이상 늘었습니다."

특히 성수기인 7,8월에 비해 가격이 다소 저렴한 점도 여행객들의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차민아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