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재테크 풍향계] 한국 슈퍼리치에 `암호화폐` 투자의향 묻자 `글쎄…`

기사입력 2018-08-09 1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앙은행 등 공인기관 개입없이 정해진 알고리즘에 따라 발행하는 '암호화폐(Crypto-currencies)'는 비트코인(Bitcoin)의 가격 급등과 함께 고수익 투자자산으로 부각하고 있다. 하지만 암호화폐 내재가치에 대한 의구심과 함께 큰 가격 변동성 등으로 투기현상에 지나지 않는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비트코인 가격은 2016년 7월 1일 676.52(달러)에서 2017년 12월 18일 1만8960.52로 28배 이상 급등했다가 2018년 6월말 기준 6203.90으로 3분의 1 수준까지 떨어졌다.
이와 관련 테슬라(Tesla), 스카이프(Skype) 등에 투자해 큰 수익을 거둔 벤처투자자 팀 드레이퍼(Tim Draper)는 "비트코인은 인터넷 보다 더 큰 투자 기회"라며 "오는 2022년 25만 달러까지 상승할 것"이라고 공언한 바 있다. 이에 반해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로버트 쉴러(Robert Shiller)는 "비트코인에 대한 관심은 전염병 같은 광풍이자 투기적 거품"이라고 우려했다.
그럼,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을 보유한 한국의 슈퍼리치(super-rich)들은 암호화폐 투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2018년 3월)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 중 암호화폐에 투자 중이라고 응답한 비중이 6.4%, 투자 경험은 있으나 현재는 투자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비중이 7.5%였다. 투자 경험이 없다는 응답 비중은 86.1%였다. 슈퍼리치의 경우엔 암호화폐에 현재 투자중인 비중이 4.0%로 일반 투자자 대비 낮았다. 하지만 암호화폐 투자 경험률(24.3%)은 일반 투자자(13.9%) 2배 정도에 달했다. 그러나 앞으로 암호화폐에 투자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슈퍼리치 비중은 2.3%로, 향후 투자의향이 없다는 74.8% 대비 매우 낮아 암호화폐 성장성에 의구심을 갖고 있었다.
이와 관련 김예구 KB금융연구소 연구원은

"전 세계 슈퍼리치 가운데 암호화폐 투자에 관심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29.0%, 아시아지역 슈퍼리치 51.6%(일본은 제외)가 암호화폐 투자에 관심이 있다고 응답한 것에 비하면, 우리나라 슈퍼리치들은 암호화폐 투자에 부정적 인식이 강한 편"이라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류영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장쩌민 중국 전 국가주석 백혈병으로 타계…향년 96세
  • "레미콘만 기다려요"…건설현장 절반 '스톱'
  • 6년 만에 서울 지하철 총파업 돌입…노사 다시 협상 테이블에 앉아
  • 전국 '한파경보' 설악산 체감온도 영하 27.5도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