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MK 시황] 규제보다 호재? 서울 집값 7주 연속 상승폭 확대

기사입력 2018-08-18 09: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자료 부동산114]
↑ [자료 부동산114]
정부가 서울 전역에 대해 투기 점검에 나섰지만 각종 개발 호재가 풍부한 은평·여의도·용산과 그 인근에 위치한 서대문, 양천 등 비강남권이 집값 상승을 주도하는 분위기다.
실제 올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을 주도한 곳은 비강남권 지역들로 확인됐다. 마포와 성동, 동작, 서대문, 동대문, 관악, 중구 등 7개구의 연초 대비 누적 상승률이 강남3구(11.20%)를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은평·여의도·용산 개발호재 기대감, 주변 지역으로 확산
1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15% 올라 일반아파트(0.16%) 중심으로 7주 연속 상승폭을 확대했다. 서울 25개구가 모두 상승했으며 서대문, 양천, 도봉 등 비강남권 지역이 상승흐름을 주도했다. 강남권에 밀집한 재건축은 0.11%의 변동률로 5주 연속 상승했지만 전주(0.18%) 대비로는 다소 둔화됐다. 이밖에 신도시(0.04%)와 경기·인천(0.03%)도 상승세를 나타냈다.
서울은 정부의 대대적인 투기 단속에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비강남권 소규모 단지와 중소형 물건을 중심으로 거래가 이어졌다. ▲서대문(0.28%) ▲양천(0.27%) ▲도봉(0.27%) ▲구로(0.25%) ▲강서(0.24%) 은평(0.24%) ▲마포(0.22%) ▲관악(0.21%) ▲성북(0.20%) 등이 상승률 상위지역에 포진했다.
서대문은 은평구와 인접한 홍제동 일대를 중심으로 상승했다. 홍제동 인왕산어울림(119세대), 인왕산한신休플러스(115세대), 성원(242세대) 등 그동안 저평가된 소규모 단지들을 중심으로 1000만~3000만원 올랐다.
양천은 재건축과 인근 여의도 개발 기대감이 반영되며 상승폭이 확대되고 있다. 목동 목동e편한세상, 하이페리온II, 신정동 삼성쉐르빌2 등이 2000만~7500만원 올랐다. 도봉은 창동 동아청솔, 동아, 상계주공18·19단지가 500만~15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서울 접근성이 우수한 ▲분당(0.08%) ▲위례(0.07%) ▲판교(0.06%) ▲평촌(0.05%) 등을 중심으로 상승한 반면 ▼일산(-0.02%) ▼파주운정(-0.02%) 등은 하락해 양극화된 분위기다. 분당은 정자동 정든동아, 정든우성과 서현동 시범한양이 500만~1000만원 올랐다. 위례는 성남시 창곡동 위례센트럴푸르지오와 하남시 학암동 위례롯데캐슬이 250만~500만원 상승했다. 반면 일산은 일산동 후곡9단지와 주엽동 강선1단지가 1000만원 떨어졌다.
경기·인천도 ▲광명(0.44%) ▲과천(0.35%) ▲성남(0.08%) 등 서울 인접지 중심으로 정비사업이나 리모델링 재료가 있는 곳은 오르고 ▼안성(-0.03%) ▼평택(-0.03%) ▼안산(-0.02%) 등 외곽지역은 하락해 양극화된 양상이다. 광명은 철산동 철산래미안자이가 500만~5000만원, 광명동 중앙하이츠1차가 500만~1000만원 올랐다. 과천은 별양동 주공4·6단지가 1000만~2500만원 상승했다. 반면 안성은 공도읍 임광그대家2단지가 500만원 떨어졌다.
◆기반·교육 양호한 지역 중심으로 가을 이사 수요 늘어
전세시장은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기반시설과 교육여건이 양호한 지역 중심으로 수요가 늘어나면서 서울은 0.02% 상승했다. 반면 전반적으로 아파트 공급이 원활한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1%와 0.00% 변동률로 약보합 움직임을 나타냈다.
서울 강남 주거지역 일대 전경 [사진 이미연 기자]
↑ 서울 강남 주거지역 일대 전경 [사진 이미연 기자]
서울 전세가격은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양천(0.11%) ▲마포(0.07%) ▲강동(0.06%) ▲강남(0.04%) 등 기반시설이나 교육환경이 잘 갖춰진 지역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양천은 목동 목동신시가지5단지와 삼익이 1000만~2500만원 올랐다. 마포는 공덕동 래미안공덕2·3차, 용강동 삼성래미안, 대흥동 마포태영 등이 500만~1500만원 상승했다. 강동은 둔촌동 둔촌푸르지오,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 등이 5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파주운정(-0.11%) ▼일산(-0.05%) ▼평촌(-0.02%) 등이 약세를 나타냈고 나머지 신도시는 뚜렷한 움직임이 없었다. 파주운정은 와동동 가람마을9단지남양휴튼이 1000만원, 일산은 일산동 후곡8·9단지가 500만~1000만원, 평촌은 평촌동 초원부영이 250만~500만원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성남(0.08%) ▼양주(-0.06%) ▼수원(-0.04%) ▼평택(-0.03%) 순으로 전셋값이 하락했지만 ▲부천(0.07%) ▲안양(0.03%) ▲광명(0.02%) 등은 상승했다. 성남은 도촌동 섬마을휴먼시아7단지, 양주는 덕정동 봉우마을주공5단지, 수원은 한양수자인파크원 등 일부 단지가 250만~1000만원 가량 떨어졌다. 반면 부천에서는 옥길동 옥길호반베르디움 전세가격이 1000만원 상승했다.
서울은 규제보다는 지역 내 각종 개발호재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 분위기다. 여의도·용산 마스터플랜 발표 이후 양천구 일대로 오름세가 확산되고 있으며, GTX A노선, 신분당선 등 교통 호재에 따른 은평구의 아파트값 강세도 서대문구 일대 소규모 저평가 단지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분위기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정부가 오는 8월 말 투기지역 추가 지정과 재건축 가능연한 연장 등의 추가 부동산 대책을 예고한 상황이지만, 현재 부동산 시장 분위기를 고려하면

지역 내 호재가 있는 지역 중심으로 매매가격 상승흐름이 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또한 “반면 전세시장은 기반시설이 양호하고 교육환경이 우수한 서울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만 제한적인 수요가 유입되고 있다”며 “신도시, 경기·인천은 아파트 입주물량 확대로 경쟁물건이 늘어나고 있어 가을 이사철에 접어들어도 당분간 약보합 흐름이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여정 3번째 담화는 도발 명분 쌓기? "대화 신호로 봐야"
  • [단독] 세차장 나오던 택시에 치여 50대 사망
  • [단독] 피투성이 될 때까지 강아지 폭행·학대
  • 여행가방 갇혔던 아이 끝내 숨져…상습폭행
  • 일 정부 "모든 선택지 놓고 대응"…보복 시사
  • 흑인인 전 경찰서장, 시위대 총격에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