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미 가짜 학위 사업체 번성..안보까지 위협

기사입력 2008-07-01 03:25 l 최종수정 2008-07-01 03: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의 가짜 학위 산업이 번창해 학력 사기에 관한 우려를 넘어서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문제로까지 떠오르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연방 수사당국이 3년간의 조사를 거쳐 기소한 가짜 학위 판매업

체 운영자인 스티븐 랜독 부부 사건을 소개하면서 '학위 공장'에 대한 우려를 전했습니다.
법정에 제출된 서류에 따르면 워싱턴주에 사는 랜독 부부는 1999년부터 6년간 121개에 달하는 가짜 대학 이름으로 학위를 팔고 다른 대학의 학위를 위조해오다 2005년 적발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한국 0-2 가나(전반 34분·모하메드 쿠두수)
  • 윤 대통령 "불법 통해 얻을 것은 없다"…업무개시명령 내일 국무회의 의결
  • '50억 클럽'도 폭로…"곽상도, 김만배에 돈 꺼내주고 징역살라 해"
  • 금감원, 조국 일가 투자한 '코링크PE'에 제재 조치
  • 하와이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 시작…세계 최대 활화산
  • "한국, 월드컵 빨리 탈락하길"…김민재 부상 걱정한 이탈리아 기자 농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