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은퇴후 소득, 퇴직전의 41% 불과"

기사입력 2008-07-01 14:35 l 최종수정 2008-07-01 14: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인은 은퇴 후 연간소득이 은퇴 직전 소득의 41% 수준으로, 미국이나 영국, 일본 등 선진국은 물론 홍콩, 대만 등에 비해서도 낮은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다국적 자산운용업체인 피델리티자산운용은 서울대 은퇴설계지원센터와 은퇴준비지수 계산 모델을 토대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조사결과 국내 근로자 가계의 은퇴 후 희망 생활비가 은퇴 직전의 소득에서 차
지하는 비율을 나타내는 목표 소득

대체율은 62%인데 비해 은퇴 후 실제로 예상되는 소득이 은퇴 직전의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율인 은퇴 소득대체율은 41%였으며, 양 지수 간 격차는 21%포인트나 됐습니다.
한국인의 이 같은 은퇴소득대체율은 미국의 58%는 물론 독일, 영국, 일본, 홍콩보다 낮은 것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국방부 병영생활관 예산 대통령실 이전에 사용...국방부 "장병시설 영향 없어"
  • 김건희 박사논문 5인 서명 '동일인' 추정···교육부 "하자 없다"
  • "저녁밥 거부했다고" 딸 청소기로 때린 친모 집행유예
  • 권성동 "외교참사 주장, '주술용 주문'일 뿐" vs 민주 "국제적 망신"
  • 이양희 부친 언급한 이준석 "사사오입 개헌, 최근과 데자뷔"
  • 귀찮고 부끄럽다는 이유로 '거스름돈 외면'하는 청소년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