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대림산업, 사우디 암모니아공장 건설 1조원에 따냈다

기사입력 2018-10-23 17:26

대림산업(대표 박상신·사진)이 중동 지역 최대 건설·토목공사 발주 시장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약 1조원 규모 플랜트 사업을 수주했다.
대림산업이 사우디 시장에서 수주한 것은 2년 만이다. 올 들어 국제유가가 20% 넘게 상승하면서 한동안 주춤했던 국내 건설사들의 중동발 공사 수주가 다시 활기를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림산업은 22일 사우디의 국영 석탄기업인 마덴(Ma'aden) 본사에서 총 8억9200만달러(약 1조원)에 달하는 '뉴 암모니아 프로젝트'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식에는 발주처인 사우디 국영광물회사 마덴의 대런 데이비스 사장과 대림산업 임헌재 플랜트사업본부장 및 양사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이번 사업은 사우디 동부 주베일에서 북쪽으로 80㎞ 거리에 위치한 '라스 알카이르(Ras Al-Khair)' 지역에 암모니아 생산 공장을 건설하는 것이다. 공장이 완공되면 천연가스를 원료로 하루에 3300t 규모의 암모니아를 생산할 수 있다.
암모니아는 냉매와 의약품, 조미료 등의 제조와 금속의 표면 처리에도 다양하게 사용되면서 고부가가치 석유화학 제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대림산업이 설계, 기자재 구매 및 시공을 일괄 수행하는 '일괄도급방식(EPC Lump sum Turnkey)'으로 사업을 수행한다. 올해 말 공사에 착수해 2021년 준공 예정이다.
앞서 대림산업은 2016년 이번 사업과 동일한 공정의 사우디 마덴 암모니아 공장을 성공적으로 준공했다. 발주처로부터 품질과 기술경쟁력을 인정받아 다시 수주에 성공한 것이다. 특히 화학비료의 기초 요소인 암모니아 공장 건설을 잇달아 수행하며 비료 관련 분야 기술력을 인정받게 됐다.
이번 수주는 대림산업이 2016년 이후 2년 만에 수주한 사우디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대림산업은 사우디에서 얀부 수출용 정유공장, 알 주베일 산성가스 및 황 회수설비, 저밀도폴리에틸렌 공장

등 다수의 프로젝트를 수행한 경험이 있다. 박상신 대표는 "대림산업은 아람코, 사빅, 마덴 등과 같은 사우디 최대의 국영회사들로부터 그동안 기술력을 인정받아왔다"면서 "다양한 실적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추가 발주가 예상되는 사우디 플랜트 시장에서 앞으로 두각을 나타내겠다"고 말했다.
[최재원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