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기관 `팔자세`에 코스피 1%대 하락 출발

기사입력 2018-12-10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관의 팔자세에 밀려 코스피가 1%대 하락 출발했다.
10일 오전 9시10분 현재 코스피는 전일 대비 22.50(1.08%) 내린 2053.26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 27.31포인트 하락 출발한 지수는 기관의 매도세로 약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주 증시는 주 초반 미국과 중국 정상회담에서 90일간 관세 발효를 중단하는 등 휴전에 돌입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상승했으나 하루 만에 미중 무역 협상의 불확실성이 부각되며 하락 전환했다. 이어 화웨이 CFO 체포에 따른 양국 마찰이 불거진 점도 부담으로 작용하면서 회복세가 더디게 나타났다.
이와함께 미국의 5년물과 3년물 국채 금리가 인버젼(금리 역전 현상)이 되자 경기 침체이슈가 불거진 점도 악재였다.
서정훈 삼성증권 연구원은 "지난주 화웨이 이슈가 무역협상을 다시 원점으로 돌릴 가능성은 미미할 것"이라며 "7일 오전(국내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측 성명서 내용을 일부 소개하며 양측의 협상이 순조로울 것임을 재차 강조한데다 금리 시장 역시 완화적 기류가 재차 확산되고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감안한다면 기존 낙폭이 컸던 민감주와 성장주의 반등을 충분히 기대해 볼 수 있는 상황인 셈이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이번주 한국 증시는 ▲브렉시트 영국 의회 표결 ▲미-중 무역분쟁 관련 실무 협상 ▲ ECB 통화정책회의 ▲ 중국 실물 경제지표 영향을 받아 변화를 보일 것으로 전망"한다며 "특히 부결 가능성이 높은 브렉시트 영국 의회 표결 이슈는 향후 '노딜 브렉시트' 우려를 높일 수 있어 주 초반 주식시장 변동성을 확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업종별로 혼조세다. 기계, 전기·전자, 증권, 서비스업, 종이·목재, 운수창고 등이 하락하고 있고 전기가스업, 통신업 등이 소폭 오르고 있다.
매매주체별로 개인이 546억원 순매수하고 있고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억원, 555억원 순매도하고 있다. 프로그램 매매는 210억원 매도 우위를 보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대체로 하락세다. SK하이닉스, 셀트리온,

POSCO 등이 2%대로 낙폭을 키우고 있고, 삼성전자, LG화학, 현대차, 삼성물산이 내리고 있다.
이날 코스피시장에는 159개 종목이 상승하고 있고 637개 종목은 하락하고 있다.
코스닥은 전일 대비 8.61포인트(1.26%) 오른 676.72를 기록 중이다.
[디지털뉴스국 김규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경찰, '광주 실종 여중생' 대전서 데리고 있던 20대 남성 입건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흉기 들고 편의점서 통조림 훔친 40대 남성 경찰 입건
  • 윤 대통령 옆에 있던 박진 "비속어 들은 바 없다…소음 커"
  • 폭우 속 반지하서 이웃 할아버지 구한 중학생 '모범구민' 표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