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코센, 제3자배정으로 유상증자 방식 변경

기사입력 2018-12-20 09: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코센은 지난 14일 공시를 통해 유상증자 방식을 주주우선공모에서 제3자배정으로 변경한다고 20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자금조달 방식을 비교해볼 때 주주우선공모 증자방식은 주가에 연동해 발행가격이 낮아질 수도 있다는 점과 청약률 100%를 장담할 수 없다"며 "돌발 변수에 대비하고 예정대로 자금조달을 확보하기 위해 제3자배정을 선택하는 것이 안전하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또한 코센은 최대주주가 이제원에서 아펙스투자조합 1호로 변경될 예정이라고 13일 공시한 바 있다. 아펙스투자조합1호는 이씨가 보유한 주식 중 99만3750주를 20억원에 인수한다. 지난 12일 이사회에서 결의한 제3자 배정 유상증자 1500만주를 150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
코센은 이 같은 경영권 양수도와 관련해 "주주 배정 증자 공시 이후 평소 회사에 관심 있던 투자가들과 짧은 시간에 전격적으로 매각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졌고, 매각을 위한 실사는 계약체결 이후에 진행하는 것으로 합의한 것으로 안다"며 "주주배정을 취소하고 제3자 배정으로 전환한 경우는 처음이 아니며 타 상장사들도 원활한 자금 마련을 위해서 이러한 경우가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코센의 이제원 대표는 "주주들과 기관 투자가들에게 혼란을 야기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회사의 발전과 주주가치의 증대를 위해서 경영권 매각이라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했고, 주주우선 공모 증자보다는 제3자배정으로 자금 조달을 하는게 회사와 주

주들을 위해 더 나은 선택인 점을 이해해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코센은 유상증자 150억원과 전환사채 480억원 발행을 통해 자금 630억원을 조달할 예정이다. 이 자금은 전기차 등 기존 코센이 추진하고 있던 신사업 외에 바이오관련 신규 사업에 투자할 전망이다.
[디지털뉴스국 김현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부천 물류센터발 수도권 확진자 폭증 "이태원발 아닐 수도"
  • 정의연, 18년 기부금 피해자 지원 고작 3%
  • 트럼프 "홍콩 관련 초강력 대중 제재 발표"
  • 소형보트로 350km 서해 횡단 밀입국
  • [단독] 금목걸이 훔치려다 시민에 잡힌 중학생
  • 대구 고3 확진돼 6개교 등교 중지…50여 명 접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