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CJ대한통운, 배송업무 중 인명 구조한 택배기사 유동운씨에게 감사패·상금 전달

기사입력 2018-12-20 09: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사진 왼쪽)이 택배기사 유동운씨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 = CJ대한통운]
↑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사진 왼쪽)이 택배기사 유동운씨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 = 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지난 19일 서울 중구 서소문동 CJ대한통운 본사 6층 대회의실에서 배송 업무 중 기지를 발휘해 인명을 구조, 시민안전 및 사회안전에 기여한 택배기사 유동운씨에게 감사패와 상금을 전달했다고 20일 밝혔다. 박근태 사장이 직접 수여했으며 손관수 대표이사, 신동휘 부사장, 정태영 부사장 등 20여 명의 주요 경영진이 함께 참석해 축하의 의미를 더했다.
CJ대한통운에 따르면 전라북도 고창군에서 3년간 택배 업무를 해 오고 있는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유동운씨는 지난달 8일 석남리 석남교차로 인근을 지나던 중 논으로 추락해 불타고 있는 차량을 목격했다. 사고 지역에서 울리는 클락션을 들은 유씨는 운전자가 차량 안에 갇혀있다고 확신하고 119에 신고한 후 차량을 향해 달려갔다.
차량이 폭발할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유씨는 '사람을 구하는 일이 먼저'라는 생각으로 기지를 발휘해 운전자를 밖으로 끌어냈다. 차량 폭발에 대비해 운전자를 차량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옮긴 후 체온을 유지할 수 있도록 자신의 근무복을 덮어줬다. 119 구조대가 도착할 때까지 의식을 잃지 않도록 계속 말을 건네는 등 차분하게 대처했다.
유동운씨의 이러한 선행은 며칠 뒤 온라인 커뮤니티에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이 올라오면서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이후 각종 방송, 라디오, 온라인 및 SNS 채널 등을 통해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전국에 온기를 불어넣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대한민국 택배기사 파이팅", "대한민국이 낳은 어벤져스", "당신이 있어 오늘 기온은 36.5도"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유씨는 화재예방활동 및 인명구조 유공으로 고창군, 고창소방서로부터 표창을 받았으며 LG복지재단으로부터 LG의인상을 수여받았다.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유동운씨는 "특별한 일이 아닌 당연한 일을 한 것일 뿐"이라며 "누구라도 그 상황에서 같은 행동을 했을 것"이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또 "서로

돕고 사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는 사회가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은 "대한민국의 한 국민인 저도 이번 선행 소식에 크게 감동을 받았다"며 "자랑스러운 유동운 택배기사님과 함께 일할 수 있어 매우 영광이다"라고 화답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추미애 "공수처1호 수사대상 성역 없다" 윤석열 간접 시사?
  • 트럼프 "약탈하면 총격할 것" 경찰 폭력 미화 논란에 '재해명'
  • 렘데시비르 수입…내달 마스크 요일제 폐지
  • 21대 국회 임기 시작…코로나 대응 협치 이뤄낼까
  • "학교 밀집도 낮춰라" 유·초·중 1/3 이하만 등교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