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하나금융硏 "제조업, 위기는 아니지만 내년부터 하강 국면"

기사입력 2018-12-20 11: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KEB하나은행 소속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내년 산업 전망을 발표하면서 국내 제조업 영업이익이 2015년부터 올해까지 연속 4년간 증가했지만 내년부터 감소세로 전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주완 연구위원은 "국내 제조업의 가동률은 2011년을 고점으로 계속 하락하고 있으며 이 기간 생산능력도 크게 확대되지 않아 결과적으로 생산 자체가 상당히 부진한 상황"이라고 제조업의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지난 2년간 반도체와 유가 등 가격효과로 기업의 이익이 증가했으나 이제 더 이상 가격효과를 기대할 수 없기에 이익 감소는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하나금융연구소는 "2019년 10대 제조업의 영업이익은 올해보다 2.7% 감소할 것"이라며 "앞으로 완만한 하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침체기에 진입한 것은 맞지만 위기를 거론할 수준은 아니다"라며 지나친 해석을 경계했다.
◆제조업 위험요인은 경쟁력 약화·특정 산업 의존도 심화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한국 제조업의 진짜 문제는 경쟁력 약화로 주요 산업의 시장점유율이 중국에 추월당하는 것과 특정 산업에 대한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다는 것이다"며 "이는 앞으로도 한국 경제를 짓누르는 위험요소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하나금융연구소의 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주력 수출품 가운데 디스플레이와 휴대폰 시장에서는 이미 중국에 추월당했고 반도체의 경우 5년 후면 중국과의 격차가 많이 좁혀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반도체와 석유화학이 제조업 전체 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과거 40% 수준에서 최근에는 60%대로 치솟았다.
◆경기 전망치가 하락한 산업은 6개, 상승한 산업은 '0'
하나금융연구소는 지난 상반기에 비해 2019년 경기 전망치가 하락한 업종은 반도체, 석유화학, 자동차, 철강, 비철금속, 풍력 등 6개이며 상승한 업종은 전무하다고 발표했다.
김동한 수석연구원은 "가성비를 무기로 한 중국 로컬 업체의 경쟁력 상승으로 중국법인 실적 반등이 어렵고 국내에서도 군산공장 폐쇄, 수입차 공세 등의 이유로 수익성 회복이 쉽지 않다"고 전망치 하락 이유를 설명했다.
안혜영 연구위원은 "유가 상승으로 국내 업체들이 생산하는 석유 기반 나프타의 가격 경쟁력이 하락하고 에틸렌의 초과공급이 우려되고, 대외적인 불확실성이 커져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다"고 말했다.
철강 관련해 김유진 수석연구원은 "비록 조선은 다소 회복되겠지만 자동차, 조선, 건설, 가전 등 전방산업이 부진하고 무역 분쟁에 따른 수출 감소가 우려된다"며 경기 전망치를 한 단계 내렸다.
◆설비투자 2.8% 증가, 수출은 3.0% 증가에 그칠듯
하나금융연구소는 주요 산업의 2019년 설비투자와 수출 전망치를 발표했는데 반도체, 디스플레이, 통신 등 설비투자 상위 10개 산업의 설비투자 증가율은 올해의 6.4% 보다 낮은 2.8

%에 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수출 상위 9개 산업의 2019년 수출은 올해보다 3.0% 증가하는데 그쳐 2018년의 5.7%에 비해 둔화될 전망이다. 반도체, 석유화학, 정유의 수출 증가율은 크게 둔화되고 자동차, 디스플레이, 휴대폰, 철강 등은 마이너스 성장이 우려된다.
[디지털뉴스국 류영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엎친 데 덮친 방역당국…원인 규명 총력
  • 유엔사, GP 총격 "남북 모두 정전협정 위반"
  • 이태원발 7차 감염까지 발생…n차 감염 우려
  • 스쿨존서 어린이 친 SUV…피해자 측 "고의"
  • 문 대통령 "한우 매출 급증, 국민 마음 와 닿아”
  • 자가 격리 이탈자 첫 실형…다른 이탈자들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