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라이나전성기재단, 시니어 꿈 실현 프로젝트 `2018 드림콘서트` 개최

기사입력 2018-12-20 14: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제공 = 라이나전성기재단]
↑ [사진제공 = 라이나전성기재단]
라이나전성기재단이 중장년 아마추어 음악가들의 꿈을 지원하는 프로젝트 '2018 드림콘서트'를 20일 개최한다.
올 한해 꿈의 무대에 섰던 음악가들 중 심사를 통해 선정된 8개팀이 무대에 오른다. 콘서트는 20일 오후 6시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다. 라이나생명의 사회공헌재단인 라이나전성기재단은 지난 5월부터 10월까지 6개월 동안 라이나생명 본사 로비를 무대로 제공해 아마추어 음악가의 꿈을 응원하는 꿈의 무대를 열어 온 바있다.
이날 무대에는 독거 노인을 위해 공연을 펼쳐온 듀오 '젬스', 여성 시니어 통기타 밴드 '통노마', 7080 어쿠스틱 밴드 '아르떼', 마포구 주민 합창단 '마포합정누리합창단', 시니어 팬플루트 동호회인 '팬메아리', 주부 락밴드 '아다지오', 가야금 지음들의 모임인 '아먼', 발달장애아로 구성된 첼로 앙상블 '날개' 8개팀이 올라 실력을 뽐낸다.
특별히 이번 공연에는 소울 마에스트로라 불리는 Danny Jung(대니정), 바리톤 이진원 등 꿈의 무대를 후원하는 유명 아티스트들이 동참해 다채로운 협연을 선사할 예정이다.
홍봉성 라이나전성기재단 이사장은 "꿈을 간직한 50+세대와 아마추어 음악가들이 꿈의 무대 프로젝트를 통해 삶의 활력과 기쁨을 되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로 두 해째를 맞이하는

꿈의 무대 프로젝트는 드림콘서트를 끝으로 대장정의 막을 내린다. 아직 음악가의 꿈의 실현하지 못한 중장년층을 위해 2019년 꿈의 무대 참가 공모는 내년 3월에 실시할 계획이다. 참가를 희망하는 아마추어 음악인들은 라이나전성기재단의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 가능하다.
[디지털뉴스국 김진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여의도 학원강사 일가족 확진…여의도·인천 비상
  • 美 일부 도시 야간통행 금지령…트럼프 강경 대응 논란도
  • 확진자와 창문 열고 10분 대화…50대 가족 양성
  • 법요식…통합 "야당 존립 흔들어" 민주 "나중에 발표"
  • 윤미향, '김복동 장학금' 논란 "의혹 사실 아니야"
  • 美 '가혹 행위 흑인 사망' 반발 시위·폭동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