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김기홍 JB금융 회장 내정자 "지역밀착 전략으로 질적 성장"

기사입력 2018-12-20 17: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19일 JB금융그룹 신임 회장으로 내정된 김기홍 JB자산운용 대표(사진)가 그룹의 질적 성장에 집중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20일 서울 여의도 JB금융지주 사옥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김기홍 내정자는 "당분간 내실 위주로 질적 성장을 해나갈 계획"이라며 "다른 은행보다 (자산) 규모가 작아 전통적인 은행 비즈니스로 경쟁하기 어려운 만큼 지역 거점 중심으로 영업을 강화하면서 다양한 채널 확보와 4~6등급 중신용 고객을 겨냥한 틈새시장을 공략하는 전략을 펴겠다"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이어 "소형 회사가 생존할 수 있는 돌파구는 디지털화"라며 JB금융의 강점인 디지털뱅킹 강화에도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기존 점포는 유지하면서 동시에 비대면 채널을 강화하겠다는 복안이다. 이어 그는 "지역 영업은 지켜 가면서도 수도권 진출은 시장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차기 자회사 최고경영자(CEO) 선임과 관련해 김 내정자는 "광주은행과 전북은행, JB자산운용 CEO 임기가 내년 3월이면 끝난다"며 "임기 만료 전까지 적합한 후보를 찾겠지만 지금 대표를 맡고

있는 자산운용은 후임 CEO를 서둘러 찾지 않고 겸직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매물로 나온 롯데카드 등 금융사 인수·합병(M&A)과 관련해 김 내정자는 "비싼 매물을 무리하게 인수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싸고 좋은 물건에는 언제나 관심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김태성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30년 동안 정대협에 이용당해…김복동 할머니까지 이용"
  • [단독] 시민 폭행하고 소란 피운 현직 경찰관
  • "인기색상 품절" 스타벅스 가방 '리셀링' 극성
  • "마스크 안 쓰면 택시, 버스 승차거부 허용"
  • 민주 "수사 후 입장 결정" 윤미향은 '침묵'
  • 문 대통령 "전시 재정 필요…3차 추경안 처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