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최종구 "혁신성장, 금융역할 크다"

기사입력 2018-12-20 17:49 l 최종수정 2018-12-20 19: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0일 금융인 송년의 날 행사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왼쪽)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한주형 기자]
↑ 20일 금융인 송년의 날 행사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왼쪽)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한주형 기자]
모처럼 풀린 겨울 날씨 속에 이날 행사장에는 은행·보험·증권·카드 등 분야별 금융계 리더 20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참석자들은 시작 30분 전부터 마련된 리셉션에서 새해 금융시장 전망을 화두로 많은 대화를 나눴다. 이날 행사장에는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참석해 서로 악수를 나눴다. 금감원 예산을 둘러싸고 두 기관 수장 간 갈등설이 나오고 있지만 이를 불식시키기라도 하듯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
최 위원장은 축사에서 "경제가 성장동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혁신기업이 필요하고 이들의 성장 사이클에 맞춰 금융계에서 적절한 수단으로 보조를 맞춰 달라"고 당부했다. 윤 원장은 "국가 경제의 장기적 성장에 기여하는 금융이 되어 달라"며 "금융권 신뢰를 떨어뜨린 몇몇 사건이 국민께 상심을 안겼다는 점에서 새 각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장대환 매경미디어그룹 회장도 축사를 통해 "내년이 올해보다 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많지만 금융인들이 '다시

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주는 선도자가 되어 달라"고 격려했다.
올해의 금융인상을 받은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은 "내년에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어려움을 겪는 서민들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혁신성장 투자에 앞장서 국책은행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김동은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G7정상회의 초청에 아베 승낙·메르켈 거절 "트럼프 격노"
  • "향후 2주가 중대 고비…생활 속 거리두기 준수해야"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현직 경찰관
  • 한국대학생선교회·서울 강남구 교회서 연쇄감염…6명 확진
  • "수익 나눠줄게" 10대 女 폭행 방송 진행한 20대들
  • 美 '흑인 사망' 시위 격화 '육군 헌병 투입 준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