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신한BNPP운용, 스노우볼인컴펀드 출시…채권형 주식에 투자

기사입력 2018-12-24 09: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제공 =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 사진 제공 =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신한BNPP자산운용은 채권형 주식과 국내 채권에 주로 투자하는 스노우볼인컴펀드를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펀드는 주식을 50% 이하의 범위내에서 탄력적으로 조절해 투자하며 국내 채권, 하이브리드증권, 리츠 펀드 등 다양한 인컴형 자산에 투자하는 자산배분형펀드다.
스노우볼는 꾸준한 수익이 장기간 누적될 때 극대화하는 복리효과를 눈덩이 굴리는 모습에 빗댄 표현이다. 이 펀드에서는 단기간에 큰 수익을 올리기 위해 특정 테마에 집중하는 전략을 철저히 배제하고 장기간 꾸준히 기업가치가 상승하고 자산가치의 예측가능성이 높은 채권형 주식을 선별해 투자한다. 또 채권에 분산투자해 주가 하락에 따른 손실 위험을 낮추고 장기 투자에 따른 복리효과를 극대화하는 전략을 추구한다.
한형기 액티브운용실 차장은 "채권형 주식이란 경기변화에 민감하지 않아 기업가치가 안정적으로 상승하고 미래 가치 추정이 용이한 주식"이라면서 "먼저 채권형 주식을 선별하고 그 중 주가가 내재가치에 비해 저평가돼 향후 기대수익률이 일정 수준을 상회하는 주식을 발굴한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채권형 주식 투자 대상 주식종목을 채권 등급처럼 S급, A급, B급 주식으로 분류하고 각 등급마다 목표수익률을 정한다. 개별 종목의 기대수익률이 해당 등급의 목표수익률을 웃돌면 투자하고 기대수익률이 일정 수준 이하로 떨어지면 투자 메리트를 상실한 것으로 보고 매도한다. 기준에

부합하는 종목이 늘어나면 주식편입비중이 증가하고 줄어들면 주식편입비중이 감소하고 안전자산인 채권 비중이 증가, 자연스럽게 자산배분이 이뤄지는 방식으로 투자한다.
이 펀드는 오늘부터 신한은행 온라인창구 및 펀드온라인코리아(26일부터)에서 가입할 수 있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조상님 일찍 왔어요"…귀성 자제 요청에 이른 성묘 행렬
  • [종합뉴스 단신] 이재명, 지역화폐 단점 지적한 윤희숙에 "공개 토론하자"
  • 평택 폐기물재활용시설 화재로 2명 사망…주말 전국 화재 잇따라
  • 추미애 보좌관 "휴가 대리 신청" 진술…민원실 통화 기록은 '없어'
  • [뉴스추적] 김홍걸 제명 '일파만파'…이낙연 '당 기강잡기?'
  • 재감염 의심사례 조사…거리두기 2단계 연장 여부 내일 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