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14주 연속 하락…6년 만에 최장기 침체 돌입

기사입력 2019-02-14 16: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서울 아파트값이 14주 연속 하락하면서 약 6년 만에 가장 긴 하락세를 기록했다.
한국감정원이 14일 발표한 '2월 둘째 주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0.08%) 대비 0.07% 하락했다.
지난주 대비 0.01% 줄었지만, 지난 2013년 5월 넷째 주부터 8월 넷째 주까지 내리 하락한 이후 최장기간 하락한 셈이다.
한국감정원은 아파트 가격이 추가 하락할 가능성에 매수심리가 위축됐고, 대출 규제와 세재 강화, 보유세 부담 등이 가격 하락 압력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구별로는 강북 14개 구(-0.05% → -0.05%)의 경우 거래 감소 등에 따른 매물 누적으로 마포(-0.18%), 용산(-0.15%), 중구(-0.11%) 등 대부분 구에서 하락했다.
강남 11개 구(-0.10% → -0.10%)는 투자 수요 많았던 일부 재건축단지와 신축 대단지 위주로 하락했다. 양천구(-0.21%), 강동구(-0.19%), 강남구(-0.16%), 서초구(-0.15%) 순으로 하락했다.
또 경기도는 지난주와 같이 0.05% 내린 가운데 신규공급 증가, 부동산 정책 등의 영향으로 성남시 수정구(-0.32%), 하남(-0.22%), 광명(-0.22%) 등 대다수 지역이 보합 내지 하락세를 기록했다.
지방에서는 대전(0.06%), 광주(0.03%)가 오른 반면 경북(-0.18%), 울산(-0.17%), 충북(-0.15%), 경남(-0.15%), 충남(-0.14%), 강원(-0.12%) 등은 하락했다.
전셋값 역시 공급과잉 영향에 전국적으로 하락 중이다. 수도권은 0

.11% 하락했고, 그중에서 서울은 0.17% 하락했다. 대규모 신규 입주 아파트 여파로 전세 물건이 누적되며 하락세가 지속됐다. 경기도는 0.09%, 인천은 0.05% 하락했다.
지방에서는 대전(0.03%)을 제외하면 세종, 대구는 보합(0.00% 변동)이고, 울산(-0.25%), 경북(-0.19%), 충북(-0.19%) 등은 하락했다.
[디지털뉴스국 노경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최강욱, 1심 무죄 선고에 "예상하고 기대한 결과"
  • 심야택시 호출료 최대 5천원…연말 기본요금 1만원 넘을 수도
  • "문재인 정부, '탈원전 시 5년 후 전기요금 인상 불가피' 알고도 추진했다"
  • 이재명 "윤석열 정부, 헛발질로 판명난 '북풍몰이' 빌미로 보복감사"
  • 박수홍, 검찰 조사 중 부친에게 폭행·폭언 당해…병원 후송
  • "필로폰하면 살 빠지는데"…마약 전문 유튜버도 놀란 돈스파이크 몸 사이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