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현진소재, 감사의견 `적정`…관리종목 탈피로 한숨돌려

기사입력 2019-03-22 08: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진소재는 지난해 감사보고서 결과 외부 감사의견 '적정'을 받아 관리종목에 탈피했다고 22일 밝혔다.
현진소재는 지난 2017년 사업연도 중 자기자본 대비 50%를 초과하는 법인세 비용차감전 계속사업 손실이 발생하면서 관리종목에 지정됐다. '2018년 사업연도' 감사 결과 자기자본이 지난해 대비 1334% 증가해 관리종목에서 벗어났다.
이번 감사의견 적정에는 지난해부터 추진한 재무구조 개선과 자본금 증가가 큰 역할은 한 듯 보인다. 회사는 지난해부터 유상증자와 영구 전환사채(CB) 발행을 통해 자본금 확보에 주력한 바 있다.
현진소재 관계

자는 "최근 유휴 부동산 처분을 통해 차입금을 상환하는 등 재무구조 개선도 진행 중이다"며 "관리종목 탈피로 불확실성이 제거된 만큼 주력사업인 선박 엔진 기자재 사업의 매출 증가를 통해 올해 실적 개선에 성공할 수 있도록 경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규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세계 4위 목표' 한국 방산 역량 주목한 외신
  • 민주당 "협치 포기한 정부·여당의 '비밀 만찬' 한심하기만 해"
  • "428억 원 이재명 측에 나눠주기로"…과거 발언 인정 주목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카타르] 브라질 네이마르·다닐루 부상으로 2차전 결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