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신한금융투자 "20대 해외주식 투자자 2015년 대비 26배↑"

기사입력 2019-06-19 14: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한금융투자는 회사의 빅데이터센터가 지난 2015년부터 올해 5월까지 해외주식에 투자한 투자자 3만명의 연령 등을 조사한 결과 20대가 36%, 30대가 31%로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조사기간동안 해외주식에 투자한 투자자는 모두 7.2배 늘었다. 특히 20대는 26배가 늘었다. 이외 30대 투자자는 7.7배, 40대 이상은 4배 가까이 증가했다.
특히 해외주식 직구 열풍과 해외주식 소수점 구매 서비스, 플랜yes 해외주식 적립식 서비스 등 편리한 서비스의 도입으로 작년에도 전체 해외주식 투자자는 4.5배, 20대 투자자는 13배 이상 각각 급증했다.
해외주식 투자자의 인당 평균 국내외 주식 자산은 7200만원이었으며 그 중 28%인 2000만원이 해외주식 자산이었다. 20대 투자자의 경우 국내외 주식 자산은 570만원이었고 이 중 해외주식 자산이 40%를 차지했다. 자산의 규모와 관계없이 주식 투자 포트폴리오에 국내외 주식을 모두 포함하는 스마트한 투자자들이 늘어나고 있고 젊을수록 해외주식이 전체 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는 점을 알 수 있다고 신한금융투자는 설명했다.
주요 투자 국가별 거래비중을 살펴보면 최근 1년간 미국은 80%, 중국·홍콩은 12%를 차지했다. 20대 고객의 경우 미국 주식을 거래한 비중이 93%로 나타났고 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미국의 글로벌 브랜드의 기업에 투자하는 것이 익숙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종목을 살펴보면 가장 많은 투자자들이 선택한 종목은 애플이었으며 스타벅스, 넷플릭스, 디즈니,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등도 많은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았다. 또한 차세대 CPU를 발표해 좋은 평을 얻고 있는 AMD와 3배 레버리지·인버스 원유 ETF, 천연가스 ETF 투자에 관심을 갖는 투자자의 비중도 늘어나 눈길을 끌었다.
박재구 신한금융투자 빅데이터센터장은 "해외주식

소수점 구매 서비스, 플랜yes 적립식 서비스 등 해외투자를 돕는 새로운 서비스들이 출시되면서 젊은 투자자들의 해외주식 투자 비중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빅데이터를 활용한 분석을 통해 투자자들이 활용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준석, 국민의힘에 패소…"더 외롭고 고독하게 제 길 가겠다"
  • [속보] 검찰, '신당역 스토킹 살인' 전주환 구속기소
  • 한동훈 "'윤석열차' 표현의 자유 보장돼야…상은 안 줬을 것"
  • 한화 김동선…美 '파이브가이즈' 버거 국내 도입한다
  • 부산 도심 백화점 화장실서 영아 시신 발견...경찰 수사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