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오렌지라이프, ’오렌지 와이드 GI건강종신보험’ 출시

기사입력 2020-06-30 1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렌지라이프는 발병률이 높은 6대 주요 질병과 유방암·남녀생식기암까지 종신토록 보장하는 '오렌지 와이드 GI건강종신보험(무배당, 보증비용부과형'을 7월 1일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 상품은 사망보장은 물론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말기신부전증, 말기간질환, 말기폐질환 등 6대 주요질병과 발병률이 높은 유방암·남녀생식기암까지 주계약에 포함해 종신토록 폭 넓게 보장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또한 6대 주요질병 진단이 확정된 경우 주계약 기본보험금액의 100%까지 GI(General Illness)보험금을 선지급하여 안정된 치료와 생활을 돕는다. GI보험금이 지급된 이후 사망해도 GI보험금 지급사유가 발생한 시점의 주계약 기본보험금액 5%를 사망보험금으로 추가 지급한다.
이 상품은 재발이나 전이되기 쉬운 암에 대비할 수 있도록 '무배당 계속받는 암진단특약(갱신형)'도 갖췄다. 이 특약은 최초 암진단 이후 보험료 납입면제 혜택을 받고 있어도 재발암, 전이암, 잔여암과 새로운 원발암까지 지속적으로 보장한다. 또 '무배당 계속받는 2대질병진단특약'을 더하면 뇌출혈 및 뇌경색증, 급성심근경색증까지 재진단 받을 때마다 계속 진단금을 지급한다. 다만 '재진단암' 및 '재진단 2대질병' 진단 확정일로부터 그 날을 포함해 2년이 지난 날의 다음날부터 보장을 시작한다.
'무배당 GI추가보장특약(의무부가특약)'으로 소액암까지 꼼꼼하게 챙길 수 있다. 주계약에서 보장이 제외되는 기타피부암, 갑상선암, 대장점막내암, 경계성종양, 제자리암 진단 시 각각 최초 1회에 한해 1000만원(1구좌)씩 지급한다.
꾸준히 건강진단을 받으며 관리하는 고객을 위해 보너스 혜택도 마련했다. 계약일 이후 검진받은 '건강검진 결과서'를 계약일로부터 6개월 이후 제출

시 최대 10회까지 주계약 보험가입금액의 0.1%에 해당하는 '건강검진 보너스'를 추가적립금으로 가산해준다.또 제출한 검진결과가 회사가 정한 일정 요건을 충족하는 경우에는 주계약 보험가입금액의 0.1%를 추가적립금에 한번 더 가산한다.
[김진솔 기자 jinsol0825@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학교 화장실에 몰래 카메라 설치한 '현직' 교사들…잇따라 적발
  • "멍멍! 배달왔어요"…콜럼비아서 슈퍼마켓 배달돕는 개 '화제'
  • 8일간 남친과 여행간 일본 엄마…굶어 죽은 세살배기 딸
  • "사랑하는 사이"…12살 제자 성폭행 후 결혼까지 한 미 여성 사망
  • 1세대 인터넷 방송 BJ 진워렌버핏 사망…극단적 선택 추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