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관광·경제벨트로 묶인 남해안권 10년 발전 계획 확정…20조 투입

기사입력 2020-06-30 11: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해안권 연계에 의한 광역관광벨트 형성 구상도
↑ 해안권 연계에 의한 광역관광벨트 형성 구상도
남해안 지역을 해양관광벨트화하고 광역경제권으로 묶어 환황해·환태평양 중심지로 도약시키는 10년 장기 발전 계획이 확정됐다.
남해안 관광 산업을 활성화하고 조선, 화학, 철강 등 기존 주력 산업을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전환해 산업 경쟁력을 확보하는 한편 교통과 자연, 전통 문화자원 등 지역 간 연계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제21회 국토정책위원회에서 2030년까지 남해안의 장기적인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 변경안'을 심의·의결 했다고 30일 밝혔다.
정부와 지자체는 오는 2030년까지 민자를 포함해 20조5495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며, 이에 따른 생산유발효과 45조7192억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15조591억원, 28만6137명의 고용창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확정된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은 2010년 5월에 수립한 계획을 변경해 2030년까지 향후 10년의 남해안권 발전정책에 대한 새로운 비전과 목표를 제시했다.
종합계획은 '상생과 번영의 남해안 공동체'를 비전으로 ▲동북아 5위 경제권 도약 ▲새로운 국토성장축 형성 ▲2시간대 통합 생활권 달성 등 3대 목표를 담고 있다.
미래형 산업 육성을 통한 광역경제권 조성 구상도
↑ 미래형 산업 육성을 통한 광역경제권 조성 구상도
이를 통해 지역내총생산(GRDP)는 2030년 315조원으로, 2017년(185조원) 대비 70.3% 증가하고, 관광지 방문객수는 같은 기간 214.4% 증가한 2182만5000명으로 불어날 전망이다. 반면 삼림면적률은 60.4%로 그대로 유지하고, 보호지역 비율은 15%로 기존보다 5% 더 늘어나게 된다.
계획에 따르면 남해안의 우수한 자연경관 등을 활용한 섬관광, 역사·문화자원을 기반으로 한 관광지대 육성, 폐교 등 유휴시설을 활용한 관광 명소화, 통합관광브랜드 개발·홍보 등이 추진된다.
또 마리나 조성·해양레포츠 등 해양레저 관광활성화, 관광·휴양·레저 기능을 갖춘 복합형 패키지 공간 조성 등을 통한 고부가 해양관광산업을 육성책도 담겼다. 섬진강 양안의 우수한 자연 및 전통 문화자원의 적극적인 활용을 통한 광역관광 네트워크 구축으로 지역관광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기존 주력 산업은 드론(무인기), 첨단 신소재 산업,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클러스터 등 친환경 해양산업으로 대체 된다.
새로운 해운·물류 환경에 맞춰 스마트 물류단지 조성 등 글로벌 항만·물류거점을 조성하는 한편 광역 도로, 철도망, 남해안권 국도·고속도로 개설 등 교통 연계망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이병훈 국교부 동서남해안및내륙권발전기획단 기획관은 "남해안권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국토 성장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각 해당지자체와 협업을 통해 관광여건 및 신기술 발전에 대응해 새로운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윤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골프장 첫 감염…방역 당국 "통화 시 마스크 착용해야"
  • [뉴스추적] 3년 만의 안보라인 교체…박지원 발탁 이유는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