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비싸도 팔린다" DMC리버파크자이·DMC리버포레자이 `완판`

기사입력 2020-06-30 13:38 l 최종수정 2020-06-30 15: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자료 = GS건설]
↑ [자료 = GS건설]
GS건설이 지난 4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덕은지구 A4블록과 A7블록에서 선보인 'DMC리버파크자이'와 'DMC리버포레자이' 물량이 완판됐다. 앞서 고분양가 논란에 부적격자 물량과 계약포기 등 미계약 물량이 적지 않게 나왔는데, 무순위청약에서 수요가 몰리며 전세대 계약이 끝난 것. 서울 생활권이라는 강점에 6.17부동산대책 전에 나와 소유권등기 후 매매 가능한 물량이라 계약 단계에서 속도가 붙은 것으로 보인다.
이 두 현장보다 뒤늦게 낮은 분양가로 공급했던 'DMC리버시티자이'는 아예 예비당첨자 단계에서 전세대 계약이 끝나 무순위청약(일명 줍줍청약)은 진행하지 않는다.
30일 GS건설에 따르면 지난 17일 DMC리버파크자이(106세대)와 DMC리버포레자이(157세대)는 총 263세대에 대해 무순위 예비당첨을 진행, 각각 2만 1510명과 1만 4352명 등 총 3만 5862명이 몰리며 모든 세대가 계약에 성공했다.
이 단지들이 들어설 덕은지구는 64만여㎡, 총 9개 블록 4815세대 규모의 택지지구로 공동주택 부지 7개 블록(주상복합 2개단지 제외)중 3개 단지 총 1600여 세대가 자이 브랜드 단지로 공급될 예정이다.
청약경쟁률에서도 준수한 성적을 거뒀다. DMC리버파크자이(435세대)는 4958건의 청약이 접수되며 11.39대 1의 경쟁률을, DMC리버포레자이(186세대)는 3206건의 청약 접수가 몰리며 17.2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두 단지는 3.3㎡당 분양가가 각각 2583만원(DMC리버파크자이), 2630만원(DMC리버포레자이)으로 책정된 바 있다.
이 두 단지보다 낮은 분양가로 뒤늦게 공급에 나섰던 A6블록 물량인 'DMC리버시티자이'(3.3㎡당 2010만원)는 무순위청약 물량이 아예 없다. 350세대 모집에 5459명이 몰리며 평균 경쟁률 15.6대 1을 기록했던 이 현장은 예비당첨자에서 전세대 계약이 끝나 일명 '줍줍' 청약조차 나오지 않는 것.
GS건설 관계자는 "서울 DMC생활권과 인접해 DMC일대로 출퇴근하는 수요자들이 많이 몰린 것 같다"라며 "단지 인근 월드컵공원과 노을공원 등 녹지공간도 풍부해 쾌적한 주거여건을 갖

춘 것도 인기 요인 중 하나로 생각하며, 수요자들께서 보여주신 높은 관심에 감사할 따름이다"라고 말했다.
DMC리버파크자이와 DMC리버포레자이의 입주예정일은 각각 2022년 11월, 2022년 10월이며, DMC리버시티자이는 2022년 12월이다.
[이미연 기자 enero20@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팀 닥터'의 불거지는 추행 의혹…"갑자기 자기 방으로 불러서"
  • 민경욱, 개표장 투표용지 건넨 제보자 구속에 "통탄할 일"
  • 삼성전자,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에 주가 강세
  • 진중권, 안희정 모친상 조화에 "자칭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성폭행범에 조화"
  • 볼리비아 길거리에 방치된 시신…코로나19에 묘지·화장장 포화 상태
  • 이용수 할머니 폭로 후 두 달…윤미향 "저는 참 겁쟁이…그저 다 수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